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원년 멤버 박재범 출격"…'맛남의광장', 시청률 상승세

기사 출고 : 2020-02-28 11:39:08

조회 : 464

맛남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수 박재범이 등장한 SBS 이 시청률 상승세를 보였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27일 방송된 SBS 의 가구 시청률은 지난주보다 1.2P% 상승한 6.7%(수도권 3부 기준)를 기록했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7.6%까지 올랐다. 특히, 광고 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이자 화제성을 주도하는 '2049 타깃 시청률'은 무려 4.4%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는 백종원, 양세형, 김희철, 김동준이 원년 멤버 박재범과 함께 경상남도 남해군에서 농어민을 위한 미식회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과 김희철은 가격 하락과 소비 부진으로 고충을 겪고 있는 남해의 시금치 농가를 찾았다. 두 사람은 함께 시금치 수확을 하며 농민들의 고충을 들었고, 백종원은 "시금치 메뉴를 잘 개발해서 잘 안 드시던 분들이 드실 수 있게, 시금치 가격이 올라갈 수 있게 하겠다"라고 약속했다.

이후 두 사람은 요리 개발을 위한 팁을 얻기 위해 농민들과 함께 시금치 메뉴로 점심 식사를 했다. 농민은 시금치 장아찌, 시금치 달걀말이, 시금치 주꾸미 무침 등 색다른 시금치 요리를 소개했다. 평소 시금치를 입에도 대지 않는다던 김희철은 망설이며 맛을 봤고, 이후에는 끊임없이 시금치를 흡입해 눈길을 끌었다. 그런 그는 "엄청 맛있다. 어머니가 보면 섭섭해하시겠다. 지금까지 살면서 먹은 시금치보다 오늘 먹은 시금치가 더 많을 거다"라고 하는가 하면 물티슈를 밥으로 착각하는 등 시금치 요리에 흠뻑 빠진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본 촬영 당일에는 지난 추석 특집에서 원조 농산물 홍보대사로 맹활약했던 원년 멤버 박재범이 등장해 반가움을 안겼다. 박재범은 멤버들을 기다리며 "일손이 부족하다 해서 도와주러 왔다. 그때는 힘들게 일만 하고 끝난 것 같았는데 얼마나 바뀌었는지 궁금하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월드투어 일정으로 에 함께하지 못하게 된 박재범은 "정규 편성됐다는 기사를 봤을 때 기분이 좋았다"라며 속마음을 전했다.

이날 백종원은 시금치를 이용한 태국식 덮밥 '팟 시금치 무쌉'을 선보여 보는 이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그 맛에 대해 김희철은 "태국 가고 싶다. 먹자마자 바로 '싸와디캅'이 나온다"라고 표현했고, 말없이 한 그릇을 뚝딱 비워낸 박재범은 "이것 때문에 돌아왔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기에 이어 백종원은 시금치로 미국식 디핑소스를 만들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백종원은 "시금치로 이것저것 요리도 해 먹을 수 있고 이런 디핑소스도 만들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맛남

3주 연속 정식 메뉴 등극에 성공해 멤버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는 양세형은 시금치를 이용한 디저트 메뉴를 선보였다. 양세형이 준비한 메뉴는 시금치 반죽에 초코잼을 발라 겹겹이 쌓아 올린 시금치 크레이프 케이크였다. 양세형은 시금치 반죽에 초코잼을 한가득 발랐고, 충격적인 비주얼에 멤버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김동준은 "시금치가 왜 들어간 거냐"라며 웃었고, 백종원마저 "(덧붙일) 아이디어 없다"라며 외면하는 모습을 보였다. 아랑곳하지 않고 초코잼을 바르던 양세형은 결국 잼 한 통을 다 썼고, "한 통 더 있냐"라고 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날 양세형이 강력한 비주얼의 시금치 크레이프 케이크를 완성한 장면은 분당 시청률 7.6%로 '최고의 1분'을 차지하기도 했다.

한편, 다음 방송에는 박재범, 농벤져스 막내 나은과 함께한 미식회가 그려질 것이 예고돼 기대감을 자아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