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하이에나' 김혜수vs주지훈, 파티장서 맞붙는다 "치열한 생존게임 기대"

기사 출고 : 2020-02-28 11:45:03

조회 : 863

하이에나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김혜수와 주지훈이 법정이 아닌 파티장에서 맞붙는다.

SBS 금토드라마 (극본 김루리, 연출 장태유)가 나쁘지만 매력적인 두 하이에나 변호사 정금자(김혜수 분)와 윤희재(주지훈 분)의 캐릭터 플레이로 방송 첫 주부터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지난 2회 방송까지 정금자와 윤희재는 서로 한 대씩 주고받았다. 정금자는 윤희재의 최대 고객 중 하나인 이슘그룹 하찬호(지현준 분)를 뺏었고, 윤희재는 이슘그룹의 또 다른 후계자 후보 하혜원(김영아 분)에게 붙었다. 두 변호사의 싸움이 곧 재벌가 이슘그룹의 승계권 다툼이 된 셈이다. 엎치락뒤치락하는 정금자와 윤희재의 팽팽한 대결이 앞으로의 '개싸움'을 예고하며 기대를 더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28일 제작진이 3회 방송에서 펼쳐질 이슘그룹 하회장(이도경 분)의 고희연 현장을 선공개했다.

이 곳은 하 회장의 고희를 축하하기 위한 자리지만 실제로는 이슘그룹의 차기 권력을 다투는 현장이기도 하다. 이에 밖으로는 하찬호와 하혜원의 경쟁, 안으로는 두 남매를 대리한 정금자와 윤희재의 전쟁이다.

공개된 사진 속 정금자와 윤희재 모두 자신만만한 미소를 띠고 있어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두 사람 모두 이번 전쟁에서 승리할 거라 확신하는 듯하다.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변호사들의 전쟁터인 법정이 아닌 파티장에서 맞붙게 된 정금자와 윤희재. 과연 법정 밖 변호사들의 다툼은 어떻게 그려질지, 이들이 서로에게 이기기 위해 준비한 비장의 무기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모은다.

앞서 공개된 3회 예고편에는 "이제 쇼 타임"이라는 정금자의 말이 담겨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정금자와 윤희재의 대결은 배경이 파티장인 만큼 화려한 볼거리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한 편의 쇼 같은 이들의 치열한 생존게임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하이에나 변호사들의 본격적인 맞대결을 확인할 수 있는 3회는 2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