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제겐 가족"…루나, 故 설리 이어 절친 이지은 잃은 아픔 '오열'

기사 출고 : 2020-03-04 11:48:08

조회 : 8975

루나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에프엑스(f(x)) 출신 뮤지컬 배우 겸 가수 루나가 연이어 동료를 잃은 아픔을 떠올리며 오열했다.

3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는 루나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뮤지컬 배우로 활동 중인 루나는 공황장애로 고생하고 있었다. 그는 공황장애에 대해 "신체적으로 온다. 차를 못 타겠더라. 차를 타는 순간 손발이 떨리고 말이 없어지고, 돌아버릴 것 같더라. 너무 무섭고 떨려서 차를 못 탔다"라고 토로했다. 악성 댓글로 많은 상처를 받음에도 매일 아침 댓글을 확인하기도 했다. 루나는 "댓글창이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밝혔다.

지난해 세상을 떠난 동료 설리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루나는 "탈퇴한 이후 설리를 못 봤다. (설리 비보를 듣고) 길거리에 주저앉아서 울었다. 소리 지르면서"라고 고백했다. 이어 "설리가 하늘나라로 가기 전에 보고 싶다고 연락이 왔었다"면서 "15년 만에 처음으로 반말을 했다. '언니, 나 언니 보고 싶어'라는 문자였다"라고 전했다.

루나

루나는 "진짜 오래 참고 참다가 보낸 메시지라는 게 느껴져서 언니로서 너무 미안했다. 내가 먼저 설리한테 다가가서 얘기할 걸. 한마디라도 더 해줄 걸. 사랑한다고 더 해줄 걸"이라고 후회하며 오열했다.

설리 뿐만 아니라 지난해 11월 또 한 명의 친구도 잃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한집에서 살던 친구 이지은(소피아)이었다.

루나는 이지은에 대해 "저한테는 가족이었다. 실제로 저희 집에 같이 살았고, 둘도 없는 친구였다."라고 소개했다.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난 사실을 알리며 "삶이 너무 괴로웠나 보다. 제가 다 이해할 수 없지만, 너무 고통스러웠을 거라는 것만 안다. 저랑 비슷한 게 많은 친구였다. 서로 많이 의지했고, 우리 둘이 같이 잘 이겨내서 잘 살자. 그런데 그날 그렇게 가버릴 줄 몰랐다"며 힘겹게 말했다.

루나

그는 "내가 왜 그때 잠을 잤을까, 왜 피곤해서 잤을까. 고작 한 시간 사이에 생긴 일인데, 그런 생각과 후회도 많이 들고. 너무 보고 싶다"라면서 눈물을 흘렸다. 집에는 친구의 흔적이 아직도 남아있었다.

그러나 루나는 "지금이 제일 행복하다. 건강하게 살 수 있지 않나"라고 마음을 다잡았다. 자신을 걱정하는 가족에게는 "나 약하지 않아 엄마 아빠, 그러니까 아파도 기필코 잘 이겨내 볼게"라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