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코로나19로 취소됐지만…'동상이몽2' 진태현♥박시은, 딸 위해 작은 졸업식 마련

기사 출고 : 2020-03-09 17:09:15

조회 : 576

동상이몽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딸 세연의 졸업식을 직접 열어줬다.

9일 방송될 SBS '동상이몽 시즌 2-너는 내 운명'(이하 )에서는 딸 세연이의 졸업을 축하하기 위해 학교를 찾은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은 오랫동안 기다려왔던 딸 세연이의 대학 졸업식 날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고대해오던 졸업식이 취소됐고,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세연의 학교를 방문해 그들만의 작지만 의미 있는 졸업식을 하기로 했다.

딸 세연과 함께 교내를 둘러보던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이모, 삼촌으로서 입학할 당시부터 세연이의 대학 생활을 지켜봐 주던 시절을 떠올리며 감회에 젖었다. 이어 두 사람은 우연히 세연의 지도 교수를 만나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이들의 첫 학부모 상담(?)에서는 어떤 이야기들이 오갔을지 관심을 모은다.

이후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딸의 대학 동기들과 졸업식 뒤풀이를 하게 됐다. 대학 시절 내내 세연이와 동고동락해왔던 절친들인 만큼 뒤풀이 현장에서는 엄마, 아빠도 몰랐던 세연이의 대학생 시절 비하인드 스토리가 대방출됐다. 특히 "외모는 엄마, 성격은 아빠 닮았다"라는 친구들의 말에 세연이가 의미심장한 돌직구를 날려 아빠 진태현을 당황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세연이가 결혼하면 어떨 거 같냐"라는 친구들의 질문에 가슴 먹먹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진태현은 딸의 결혼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허심탄회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딸의 졸업을 맞이한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모습은 9일 밤 11시에 방송될 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