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빅마마 이영현 부부, 사기 혐의 피소..."전세금 담보 차용증까지 썼는데"

작성 : 2020-03-09 16:53:30

조회 : 6030

이영현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그룹 빅마마의 이영현과 남편 A씨가 사기 혐의로 공동 피소됐다.

9일 스포츠투데이에 따르면 이영현 부부가 B씨로부터 2억 3천여만 원을 빌렸다가 변제하지 않아 사기 혐의로 고소당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영현 부부는 지난해 가수 K씨의 월드투어 출연료 지급을 위해 B씨에게 돈을 빌렸으나 약속한 공연 정산 완료일 이후에도 변제하지 않고 차일피일 미뤘다.

이영현 부부는 지난 1월 중순 '전세금을 담보로 제공하겠다'는 차용증까지 작성하며 지급 기한을 미뤘지만 한 달이 넘도록 변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이영현의 소속사는 "사실 관계를 파악해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이영현은 그룹 활동 시절부터 함께 일하며 알게 된 1살 연하의 관계자 A씨와 2013년 백년가약을 맺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