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레스토랑서 팔아도 돼"…'맛남' 김동준, 백종원 극찬 받으며 '셰프 데뷔'

기사 출고 : 2020-03-13 11:11:32

조회 : 205

동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김동준이 '홍합 감바스'를 개발해 첫 셰프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김동준은 지난 12일 방송된 SBS 에서 남해 특산물 홍합으로 감바스를 선보였다.

직접 자신의 집에서 연구를 시작하면서부터 "이건 무조건 된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던 김동준은 새우 대신 홍합으로 감바스를 연구해 가족들의 극찬을 얻었다.

간편한 동준표 '홍바스'를 맛본 양세형은 "네가 갖고 온 요리 중 제일 낫다. 선생님이 했다고 해도 믿겠다"라고 놀라움을 드러냈고, 백종원 역시 감탄사를 내뱉으며 "이번엔 요리 같은 요리를 갖고 왔다. 레스토랑에서 메뉴로 해도 되겠다"라고 극찬했다.

연이어 칭찬을 받은 김동준의 메뉴 '홍바스'는 이날 남해의 오후 미식회 메뉴로 선정됐고, 김동준은 처음으로 셰프로 데뷔하면서 모두의 기대를 받았다.

또 김동준은 귀여운 장난기로 백종원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김동준은 카메라를 가만히 보고 있던 중 갑자기 백종원에게 "카메라가 (백종원) 선생님만 따라다닌다"라며 "숨어보세요"라고 제안했다. 탁자 밑으로 숨은 백종원을 보던 김동준은 "뻥인데"라고 반전의 한 방을 날렸고, 생각지 못한 김동준의 장난기에 백종원은 너털웃음을 지었다. 이를 지켜보던 양세형과 김희철도 모두 웃음을 터트렸다.

이날 김동준은 숨겨져 있던 장난기와 요리 실력까지 입증하며 '막내의 대반란'을 일으켰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