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빅톤, 데뷔 후 첫 음악방송 1위 쾌거..."앨리스에게 감사"

작성 : 2020-03-18 10:40:15

조회 : 256

빅톤

[SBS 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그룹 빅톤(VICTON)이 완전체로 첫 음악방송 1위를 거머쥐며 저력을 과시했다.

미니 6집 'Continuous(컨티뉴어스)'로 화려하게 컴백한 빅톤이 지난 17일 방영된 SBS MTV '더 쇼'에서 타이틀곡 'Howling(하울링)으로 첫 완전체 음악방송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날 빅톤은 화려한 칼군무와 완벽 비주얼을 뽐내며 '감성 카리스마'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빅톤의 수상 소식은 전 세계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 1위를 차지하는 등 온라인상에서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이번 빅톤의 음악 방송 1위는 지난해 '그리운 밤'에 이은 그룹의 2번째 수상이자, 데뷔 3년 4개월여 만에 완전체 7인의 첫 수상으로 의미가 깊다. 빅톤은 2018년 첫 싱글 '오월애(俉月哀)' 이후 1년 10개월여 만에 완전체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6년 데뷔한 빅톤은 노력 끝에 데뷔 3년 만인 지난해 재조명받으며 미니 5집 'nostalgia(노스텔지어)' 활동으로 성공적인 그룹의 2막을 열었다.

지난 9일 미니 6집 'Continuous'로 돌아온 빅톤은 이번 활동에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거침없는 성장세를 입증했다. 빅톤은 미니 6집 전곡을 음원 차트인 시켰으며, 이번 앨범으로 초동(발매 후 일주일 간 음반 판매량) 6만 9700여 장을 달성해 미니 5집 'nostalgia'의 기록을 뛰어넘었다. 'Howling(하울링)' 유튜브 조회수 또한 1000만을 향해 빠르게 달려가며, 전작 '그리운 밤'의 조회수를 넘어섰다.

방송 이후 빅톤은 "도와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고, 항상 저희를 응원해주고 생각해주는 앨리스(공식 팬클럽명) 정말 감사합니다. 앨리스가 만들어준 상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많이 보고 싶어요. 함께 꽃길 걸어가요"라며 감동적인 1위 소감을 전했다.

kyka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