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수억원 버는 BJ, '벗방' 카르텔 진실은?"…'그것이 알고싶다' 추적

기사 출고 : 2020-03-20 10:16:00

조회 : 7360

그알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가 '벗방' 카르텔을 파헤친다.

21일 방송될 는 '회장님 위의 회장님-벗방 카르텔의 진실'이란 부제로 인터넷 성인 방송, 일명 '벗방'의 실태를 파헤치고 이들 뒤에 감춰진 진실을 추적한다.

휴대폰 터치 한 번이면 매일 밤 라이브로 펼쳐지는 성인 방송 '벗방'. 단순 노출부터 유료방에서 이어지는 유사 성행위까지, 성인 인증만 받으면 지금껏 보지 못했던 인터넷 방송의 세계를 마주할 수 있다.

하루에도 수천만 원이 넘는 후원 아이템을 받는다고 알려진 성인 방송 BJ. 제작진이 수소문 끝에 입수한 벗방 BJ의 수익표엔 믿을 수 없는 숫자들이 적혀있었다. 벗방은 다른 인터넷 방송의 수익과는 비교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한다.

수 천만 원에서 수억 원을 버는 벗방 BJ들이 존재 가능한 이유는 바로 "큰손 회장님"들이다. 시청자들은 BJ에게 후원한 금액이 높은 순서대로 회장, 부회장, 이사, 열혈 팬 등으로 등급을 부여받는데, 여기서 가장 높은 회장 등급을 차지하기 위한 경쟁은 매우 치열하다. 심지어 회장 등급을 받기 위해서라면 하루에 천만 원도 아깝지 않다는 "큰손"들도 존재한다고 한다.

한 제보자는 "큰손 *회장이라고. 그분 같은 경우에는 후원 아이템을 안 쏘는 게 더 힘들다. 1년 반인가, 2년 동안 17억을 썼다"라고 제보하기도 했다. 벗방에 거액을 쏟아붓는 "큰손"들은 대체 누구이며, 회장 자리에 대한 경쟁이 치열한 이유는 과연 무엇인지. 가 추적했다.

인터넷 성인 방송가에선 오랫동안 끊이지 않고 들려오는 소문이 있다. 큰손 회장님들의 정체에 대한 소문, BJ와 그들이 소속된 이른바 '엔터'에 관한 소문, 그리고 가짜 아이템, 가짜 아이디에 대한 소문까지. 외부에 잘 알려지지 않은 은밀한 벗방 업계의 각종 소문은 입에서 입으로 전해지고 있을 뿐, 그 실체가 좀처럼 드러난 적은 없다.

현재 각각 수십억의 매출을 내고 있는 인터넷 성인 방송국들이 난무하는 상황. 결국 그들은 다 연결되어있고 그 거대한 조직망을 통솔하고 있는 큰 회장님들이 존재한다는 제보가 정녕 사실일까, 아니면 남들은 범접할 수 없는 막대한 수입을 벌어들이는 성인방송 BJ들과 수 천만 원을 아쉽지 않게 사용하는 '큰손'들에 대한 시기심에서 나온 뜬소문인 걸까. 그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 제작진은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회계사, 변호사, IT 보안전문가 등과 함께 장장 6개월에 걸친 취재를 진행했다. 그리고 뜻밖의 사실을 마주했다. 그것은 바로 회장님 위의 더 높은 회장님이 존재한다는 사실이다.

'벗방' 카르텔을 집중 분석할 는 21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