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브스夜] '불청' 김형준, 최재훈과 '레이싱' 인연 "만나서 세차하고 커피"

기사 출고 : 2020-03-25 09:23:16

조회 : 190

불청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김형준이 최재훈의 곱창 선물에 감탄했다.

24일 방송된 SBS (이하 '불청')에서는 청춘들이 최재훈의 곱창 구이와 제작진의 된장찌개로 만찬을 열었다.

이날 방송에서 최성국은 "불타는 청춘 PD님이 직접 끓인 된장찌개다"라며 "잘해왔어 잘 끓였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시식 후 최성국은 "급식에 나오는 맛. 맛있다"라고, 김광규도 "삼삼하니 괜찮다. 고추장 된장찌개 맛이야"라고 덧붙였다.

또 최성국은 최재훈의 곱창을 두고 김형준을 향해 "와서 곱창 먹고 싶다고 한 사람 네가 처음이다"라고 말했다.

김형준은 "이런 과정을 알았으면 얘기를 안 했을 거 같다"라면서도 맛을 보느라 말을 잇지 못했다. 이에 신효범은 최재훈을 향해 "그걸 또 해줬다"라며 감탄했다.

식사 중 최성국은 김형준-최재훈에게 "어렸을 때 얘기 좀 해보라"라며 과거 인연을 물었다.

김형준은 레이싱 팀을 언급하며 "형이랑은 차 때문이다. 세창이 형이 했던. 만나서 세차하고 커피 마셨다"라고 설명했다. 박선영도 "나도 초창기에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지켜보던 김광규는 "나도 제대하고 스텔라 30만 원 주고 샀다. 맨날 물세차를 했다. 삼촌 집 해운대까지 가서"라며 공감대를 형성했다. 그러면서 "커브길에서 브레이크가 안 들어서 폐차했다. 고속도로에서 시동이 꺼졌다"라며 청춘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청춘들은 마니또 게임을 했다. 쪽지 속 비밀친구 이름을 본 청춘들을 이를 불에 태웠다. 그러면서 "이건 저주하는 것 같다"라며 웃음을 터트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