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김구라 출마 선언?"…SBS, 정치 버라이어티 '정치를 한다면' 편성

기사 출고 : 2020-03-26 13:52:03

조회 : 150

정치를한다면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가 떠나는 자리에 신개념 정치 버라이어티가 편성된다.

SBS는 오는 4월 3일부터 매주 금요일 밤 대한민국 방송 역사상 최초로 선보이는 신개념 리얼 정치 버라이어티 전 국민 참견 프로젝트 을 4부작으로 선보인다.

에서는 정치를 통해 할 말이 많다는 사람들을 모아 특별한 면접을 진행한다. 성 평등을 꿈꾸는 성소수자, 경력 단절 여성인 주부, 청년 정치를 펼치고 싶은 어린 학생까지.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자신만의 참신하고 기상천외한 정책들을 선보인다.

스튜디오에서는 방송인 김구라, 김지윤 정치학 박사, 가수 솔비, 이재오, 표창원 의원까지 5명의 스페셜 MC들이 출연해 거침없고 솔직한 참견을 더한다. 은 평범해 보이지만 저마다의 소신과 참신한 정책을 가진 이들을 통해 국민이 바라는 대한민국 정치의 모습을 살펴보고자 한다.

1, 2부 방송에서는 11인의 정치 꿈나무들이 펼치는 모의 정치 서바이벌이 펼쳐진다.

한국 정치에 관심도 많고 할 말도 많은 방구석 정치인들이 산골 마을에 모인다. 변호사, 유튜버, 택시 기사, 섹스 칼럼니스트 등 직업도 성향도 다른 11명이 모여 2박 3일간 산골 마을에서 모의 선거를 펼친다. 새로운 정치를 해보겠다고 호언장담하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기존 정치와 유사한 모습을 보이며 급기야 출연자 간의 의견 대립으로 고성까지 오간다. 이들 중 누가 주민들의 마음을 얻어 최후의 당선자가 될 것인지 살펴본다.

3, 4부에서는 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는 신인 정치인들을 따라간다.

'내가 정치해도 저거보다 잘하겠다!'며 실제 총선에 도전하는 4명의 정치 신인들은 정치에 대한 관심과 열의는 누구보다 뜨겁지만 처음 겪어보는 정치판은 냉혹하기만 하다. 신인 정치인들은 명예로운 직업과 고액 연봉도 버리고 길바닥 유세에 뛰어든 이부터, 거물급 정치인 저격수로 도전장을 내민 이까지 다양하다. 어디서도 본 적 없는 '현실 정치'의 모든 것과 가장 큰 관심을 받고 있는 총선 격전지의 뒷이야기가 전격 공개된다.

정치에 관심이 많은 다양한 MC 라인업도 주목할 부분이다. 대한민국 대표 정치 뇌섹남이자 '정·잘·알' 김구라와 정치학자를 꿈꾸는 여성들의 롤 모델 김지윤 정치학 박사가 처음으로 호흡을 맞춰 신선한 조합이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매일 정치 뉴스를 챙겨본다는 '정치 새싹' 솔비의 엉뚱 발랄한 입담까지 더해져 정치를 보다 쉽게 풀어낼 예정이다. 그리고 대선까지 출마했던 선거 전문가, 정치 원로 이재오 전 국회의원과 20대 국회 최고의 정치 신인으로 활약한 표창원 의원이 직접 겪은 생생한 현실 정치의 이야기도 더한다.

김지윤 박사는 "듣도 보도 못한 프로그램"이라며 놀라움을 숨기지 못했고, 솔비 또한 "정치를 시사가 아닌 리얼리티로 만나다니 신선하다" 고 전하며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현역 정치인인 표창원 의원은 "정당이 앞다퉈 영입하고 싶어 할, 참다운 공익의 대변자"라며 정치 신인에 대해 반가움을 표했다. 그중 김구라는 이번 방송을 통해 출마 선언을 했다고 전해져, 그 진실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4월 15일에 진행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맞이하여 총 4부작으로 선보이는 SBS 전 국민 참견 프로젝트 은 4월 3일· 10일은 금요일 밤 11시 10분, 17일과 24일은 11시 2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