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코로나19 소재 영화 나온다…'코로나', 온라인 개봉

작성 : 2020-04-01 18:46:34

조회 : 625

코로나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소재로 한 영화가 나온다.

미국의 뉴욕타임스와 할리우드리포터 등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캐나다의 독립영화 감독인 모스타파 케시배리가 영화 '코로나' 제작을 완료하고, 온라인 스트리밍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케시배리 감독은 지난 1월 말부터 각본을 쓰기 시작해 2주 만에 완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는 바이러스 전염에 대한 두려움과 인종 차별에 대한 내용을 그린 영화다. 백인 우월주의자와 중국계 여성, 흑인 수리공, 밀레니얼 세대, 건물 주인 부부와 세입자 등 7명이 엘리베이터에 갇히면서 코로나19가 퍼지고, 중국계 여성을 코로나19 전파자로 의심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공개된 예고편은 현실적인 공포를 묘사해 눈길을 끌었다. 중국인 여성이 기침을 하는 순간 엘리베이터가 멈추면서 이웃들이 공포에 휩싸이게 된다.

건물주는 중국인 여성에게 "자리가 없다"며 뒤로 가라는 손짓을 하고, 휠체어를 탄 남성은 "중국에서 바이러스가 왔다"라고 말한다. 이 모습은 본 정비공은 "당신들은 마치 이 여성을 외계인이라도 보는 것처럼 군다"면서 중국인 여성을 감싼다. 

이후 엘레베이터 안이 빨간 불빛으로 바뀌고 다른 여성이 구토를 한다. 휠체어를 탄 남성은 중국인 여성을 향해 총구를 겨누면서 "공포가 곧 바이러스다"라는 문구가 뜬다.

케시배리 감독은 "코로나19 확산 이후 중국 관광객이 공격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하고 영화를 만들었다"면서 "바이러스는 사람을 가리지 않는다. 인류는 코로나19를 물리치기 위해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코로나'는 영화제 출품을 계획했으나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대부분의 영화제가 취소돼 어렵게 됐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