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유령선', 세월호 6주기 맞춰 개봉…박호산 내레이션

작성 : 2020-04-02 11:47:14

조회 : 191

유령선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그날, 바다'의 스핀오프 영화 '유령선'(감독 김지영)이 4월 15일 개봉한다.

'유령선'은 세월호의 항로를 기록한 AIS를 누가, 어떻게, 왜 조작했는지에 대해 합리적 의심과 과학적 가설로 증명하는 추적 다큐멘터리이다. '그날, 바다'를 제작한 김어준 총수와 김지영 감독이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맞아 다시 한번 의기투합했다.

2018년 개봉해 54만 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화제를 모은 영화 '그날, 바다'는 항로 구성만 6개월, 4년에 걸쳐 정부가 내놓은 세월호 AIS 데이터 전체를 분석했고 누군가 조작한 데이터라는 결론을 내렸다.

개봉 이후 제2기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에 전달하기 위한 AIS 데이터 조작 증거들을 정리하던 중 조작의 기획자를 추적할 수 있는 단서를 발견한다. 정부 관제센터가 보관하고 있던 참사 당일 운항한 1천 척이 넘는 선박들의 AIS 데이터에서 존재할 수 없는 데이터 16만개의 가짜 기록을 찾은 것. 심지어 중국 선전 시 한복판을 운항했다는 스웨덴 선박 정보까지 포함되어있는 이 데이터들은 AIS 기술자에 의해 유령선에서 만들어진 것임을 확인하게 된다.

제작진은 "'유령선'은 데이터 조작을 지시한 기획자는 누구이며 어디에서 어떻게 유령선을 만들었는지를 AIS와 GPS 등 데이터를 근거로 한 과학적 분석과 증거로 보여주고 이를 뒷받침하는 전문가의 인터뷰로 검증을 거쳐 신뢰를 더한다. 특히 이 과정을 3D 모델링과 CG 그래픽으로 구현된 세련된 화면으로 선보여 완성도를 높였다"고 전했다.

내레이션은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나의 아저씨', 뮤지컬 '빅 피쉬',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콜'까지 스크린, 안방, 무대를 종횡무진 넘나들며 맹활약하는 배우 박호산이 참여했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