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영화배우, 불법 촬영 혐의 기소...여친도 재판 넘겨진 이유?

작성 : 2020-04-28 17:29:54

조회 : 440

?

[SBS 연예뉴스l강경윤 기자] 남성 영화배우 A씨가 불법 촬영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그의 여자친구가 협박 및 명예훼손 등 혐의로 함께 기소된 것으로 전해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A씨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이용 촬영) 혐의로 지난해 7월 기소돼 서울 중앙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받아왔으며, 다음 달 8일 선고기일만 남겨둔 상황이다.

A씨는 모델 섭외 팀장이라는 직위로 만난 여성 모델과의 성관계 장면을, 당사자가 모르게 카메라로 찍은 혐의를 받는다.

A씨와 교제한 여성 B씨도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B씨는 남자친구 A씨의 불법 촬영과 관련해 문제를 제기한 피해자에게 영상물을 유포할 수 있다고 협박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A씨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A씨의 휴대전화기에 불법 촬영물과 관련된 증거물을 포착됐다. B씨는 최근 선고기일을 앞두고 재판부에 반성문을 제출했으나, A씨는 혐의와 관련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달 개봉한 영화에서 불법 촬영물에 대한 피해자 역할을 맡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A씨는 영화 제작사 소속 직원이기도 했으나 최근 퇴사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