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챌린지로 관종 오해...외모 압박감 내려놔"

작성 : 2020-05-01 04:03:27

조회 : 8546

임현주

[SBS 연예뉴스l강경윤 기자] MBC 임현주 아나운서가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하거나, 노브라 챌린지에 참여한 이유에 대해서 솔직히 밝혔다.

지난 29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임현주 아나운서는 안경 착용으로 인해 전 세계 외신의 주목을 받았고, 주한 EU 대표부에서 대한민국 여자 대표로 선정됐다는 사실을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앞서 임 아나운서는 지난해 4월 아침 뉴스에 출연해 여자 아나운서로는 이례적으로 안경을 쓰고 진행을 했고, 이로 인해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그러자 오히려 이런 언론 현상을 의아하게 보는 외신들이 임 아나운서에게 인터뷰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구라는 "당시 내부적으로 협의된 사안이냐"고 물었고 임현주는 "협의를 하는 게 이상하다. 남자 앵커들은 안경을 끼고 있고 단지 여자 앵커들은 낯설기 때문에 시도하지 않았던 것"이라고 답했다.

또 노브라 챌린지에 대해서도 임 아나운서는 "노브라 챌린지라고 여자와 남자가 바꿔서 해보는 프로그램이었다."면서 "그날 일을 SNS에 올렸는데 클릭 수가 30만 회가 넘고 관종이라는 오해가 생겼다."고 난감해했다.

그는 "안 해본 다이어트가 없고 부작용도 겪어봤다. 아나운서 되고서도 외모 압박감이 있었다. 외부 기대치에 맞추려 했고 하루 종일 칼로리를 기록해봤지만 전혀 행복하지 않았다."면서 "압박감에서 벗어나니 오히려 긍정적으로 변했다."고 강조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