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굿캐스팅' 동안미모 최강희X귀여운 투정 이상엽…15년전 인연은?

작성 : 2020-05-04 17:18:04

조회 : 509

굿캐스팅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최강희와 이상엽의 남다른 과거사가 밝혀진다.

SBS 월화드라마 (극본 박지하, 연출 최영훈)은 국정원 요원의 명맥을 근근이 이어가던 여성들이 다시금 초유의 위장 잠입 작전을 펼치는 이야기를 담은 '사이다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최강희와 이상엽은 각각 국정원 내 문제아로 불리는 똘기 충만 요원 백찬미 역과 완벽한 학벌에 집안, 꽃미남 외모의 소유자인 일광하이텍 대표이사 윤석호 역을 맡아 반전 매력을 폭발시키고 있다.

지난 2회에서는 백찬미(최강희)가 우곡절 끝에 일광하이텍 잠입에 성공해 윤석호(이상엽)의 전담 비서가 됐지만, 몰래 미션을 수행하던 중 정체가 발각될 위기에 처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선사했다. 심장 쫄리는 '책장 대치' 상황에 처했던 두 사람의 '남다른 과거사'가 3회 방송에서 펼쳐진다.

본방송에 앞서 제작진은 백찬미와 윤석호가 과외선생님과 제자로 만났던 15년 전 과거 장면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백찬미는 뚝뚝 떨어지는 여유로운 누나의 눈빛으로 윤석호를 바라보며, 윤석호에게 가까이 다가가 얼굴을 어루만지고 입가에 연고를 발라주는 등 다정한 '구급 스킨십'을 선보인다. 상처투성이 얼굴을 한 채로 입을 삐죽하던 윤석호는 갑작스런 터치에 잔뜩 굳어 긴장하더니, 자신을 향해 미소 짓는 백찬미를 빤히 바라보는 모습으로 미묘한 핑크빛 기류를 형성하고 있다. 돌고 돌아 국정원 요원과 타깃으로 다시 만나게 된 두 사람이 앞으로 어떤 관계에 놓이게 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장면은 지난해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한 스튜디오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촬영을 준비하면서 두 사람은 외모 뿐 아니라 말투부터 목소리, 작은 제스처까지 풋풋했던 청춘남녀로 완벽 변신해 현장을 달궜다. 이어 두 사람은 특별한 과거의 분위기를 고스란히 표현해내며 능청맞은 연기를 펼쳤고, 멜로와 코믹을 오가는 두 사람의 폭풍 열연에 지켜보던 이들은 감탄을 쏟아냈다.

제작진은 "지난 주 1,2회 방송분에 대한 반응이 워낙 뜨거워 제작진 분위기도 매우 고무적이다"라고 감사함을 전하며 "최강희의 여전한 동안 미모와 이상엽의 귀여운 투정 그리고 허세 연기가 안방극장의 훈훈한 미소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전했다.

3회는 4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