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신동엽X수지X박보검, 3년 연속 '백상예술대상' MC 호흡

작성 : 2020-05-13 10:15:02

조회 : 109

신동엽 배수지 박보검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개그맨 신동엽, 가수 겸 배우 배수지, 배우 박보검이 3년 연속 백상예술대상 MC로 나선다.

세 사람은 다음달 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56회 백상예술대상 MC로서 세 시간 여 시상식을 이끈다.

신동엽·배수지·박보검은 2018년부터 3년 연속 백상예술대상 MC를 맡아 그 의미가 더 남다르다. 신동엽은 50회부터 52회까지 백상예술대상 내리 3년 연속 MC를 맡은 뒤 한 해 쉬고 다시 3년째 마이크를 잡고 있다. 후보자들의 친절한 설명과 위트있는 멘트까지 시상식을 이끌며 호평을 받았다.

5년 연속 MC석에 서게 된 수지는 '백상의 여신'이란 말이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상징성이 크다. 걸그룹으로 시작해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는 20대 여배우의 대표 주자로 뛰어난 미모만큼 차분한 진행 실력도 훌륭하다. 두 남자 MC 사이 유연한 완급조절로 시상식을 원활하게 리드한다.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촬영하고 있음에도 시상식을 위해 기꺼이 시간을 냈다.

박보검도 3년 연속 인연을 이어간다. 데뷔 이후 쉼 없이 활동해 온 필모그래피와 다년간 생방송 음악프로그램 MC로 다져진 진행 실력, 대본을 몽땅 외워 큐카드 없이도 물 흐른 진행을 보여주는 모습이 대단하다. 드라마 '청춘기록' 촬영으로 바쁜 스케줄에도 백상예술대상 주최측의 러브콜에 응답했다.

56회 백상예술대상은 지난해 4월 1일부터 올 4월 30일까지, 지상파·종편·케이블·OTT·웹에서 제공된 콘텐츠나 같은 시기 국내에서 공개한 한국 장편영화 및 공연한 연극을 대상으로 시상한다. 각 부문을 대표하는 전문가 집단이 심사위원을 추천, 부문별 심사위원이 위촉돼 후보를 최종 선정했다.

오는 6월 5일 오후 5시부터 경기도 일산 킨텍스 7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백상예술대상은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