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브스夜] '골목식당' 서산 불고깃집 향한 SNS 혹평…백종원 "배짱 장사"

작성 : 2020-06-11 00:42:44

조회 : 507

골목식당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서산 불고깃집에 혹평이 쏟아졌다.

10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산 불고깃집을 향한 부정적 반응이 쏟아지자, 백종원의 방문이 이어졌다.

이날 방송에서 정인선은 불고깃집을 향한 SNS 반응을 전하며 "'소면의 밀가루 냄새' 면 얘기를 또 하셨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성주는 "어떻게 장사를 하고 계신지 관찰을 해보도록 하겠다"라며 제작진의 맛 검증을 지켜봤다. 제작진은 "국물이 싱겁다", "물맛 난다", "맛이 없다. 무맛이다"라며 혹평을 쏟아냈다.

지켜보던 백종원도 "싱거워 보인다"라고 말했다. 김성주는 "고기양이 2인분인 건가"라며 "해미읍성에서 이 집이 초대박날 줄 알았다"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또 제작진은 "당면에 간이 하나도 안 배었다. 고무줄 맛이다"라며 혹평을 이었다. 이를 보던 백종원도 "당면 데친 거다. 무슨 맛인가"라며, 제작진의 소면 사진에도 "덜 익었다. 이러면 밀가루 냄새난다. 잘못 삶았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제작진은 직원에게 모녀 사장의 행방을 물었다. 직원은 "따님이 결혼한 지 얼마 안 돼서 생활하던 데로 돌아갔다. 어머니는 허리가 안 좋으셔서 아침에 고기 재우고 쉬고 계시다"라고 전했다. 김성주는 "이분은 아들인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불고깃집의 변한 맛을 두고 "사장님이 자리를 비우면서 가까이서 전수를 받은 사람이 없으니까 흔들린 거다. 아들은 손님 얘기 들을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결국 불고깃집을 찾아간 백종원은 부정적인 SNS 반응을 전했다. 그러면서 "손님에게 나갈 건가. 국수가 왜 이런가. 고기 언제 양념했나"라며 고기 거래명세표 공개를 요구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백종원은 "마지막에 이 방송 찍을 때 이게 하이라이트였는데. 그 맛이 아니다. 배짱장사 같다"라는 시식평을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