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신세계 정용진 이어 오뚜기 함영준까지…'맛남의광장' 백종원과 '착한 만남'

작성 : 2020-06-11 15:24:50

조회 : 932

맛남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 '키다리 아저씨'로 도움을 주며 화제를 모았던 SBS '맛남의 광장'에 이번에는 오뚜기 함영준 회장이 나선다.

11일 방송될 '맛남의 광장'에서 농벤져스는 완도의 대표 수산물인 다시마를 살리기 위해 움직인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백종원과 김동준은 국내 최대 다시마 주산지인 완도 금일도의 수협 직원이자 다시마 어민의 딸에게 온 제보를 받고 머나먼 완도로 향했다. 저장고를 찾은 이들은 지속된 소비 부진에 코로나19로 판로까지 막혀 2년째 쌓인 다시마 2,000톤을 보고 충격을 금치 못했다. 이에 백종원은 진한 육수 맛이 일품인 '다시마 칼국수'와 오독오독한 식감을 살린 '다시마 쌈장' 레시피를 개발하는 등 재고 소진에 힘을 보탰다.

그러나 약 2만 킬로미터, 무려 지구 반 바퀴 길이에 가까운 양의 건다시마를 소비하기엔 역부족이었다. 소비 촉진을 고민하던 백종원은 아침 식사로 다시마를 넣은 라면과 넣지 않은 라면을 비교해 맛보며, 다시마 육수의 효과를 직접 확인해보았다.

그러던 중 그는 뭔가 떠오른 듯 어딘가에 급히 전화를 걸어 다시마의 안타까운 사연을 소개하기 시작했다. 다시마 어가의 고충에 깊이 공감하는 모습을 보인 통화 속 주인공은 바로 오뚜기 함영준 회장이었다.

백종원의 갑작스러운 SOS에 함영준 회장은 다시마가 들어가는 기존 라면에 "두 장 들어가면 더 깊은 맛을 낼 수 있겠다"라며 흔쾌히 제안을 받아들였다. 즉석으로 성사된 '맛남의 광장'과 '오뚜기'의 특급 컬래버레이션으로 인해 소비자들은 '1라면 2다시마'를 만날 수 있게 되었다는 후문.

그 외에도 요리 연습생 김희철의 활약은 완도에서도 계속됐다. 칼질 마스터로 거듭난 그는 백종원에게 '다시마 라면' 레시피를 전수받아 6개를 동시에 조리하는 등 프로페셔널(?)한 모습을 보였다. 김희철 표 '다시마 라면'은 모두의 입맛을 저격했고, 이를 맛본 백종원 역시 뿌듯함을 감추지 못하며 나날이 성장하는 그의 요리 실력을 인정했다.

매주 기대를 불러일으키는 김희철 표 라면 조리 현장은 물론, 완도 다시마를 살리기 위한 백종원과 함영준 회장의 '착한 만남'은 11일 밤 10시 방송될 '맛남의 광장'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