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반도' 강동원 "액션스쿨 안 갔다…상급자 코스 이미 끝내"

작성 : 2020-06-16 13:05:12

조회 : 331

반도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강동원이 액션 연기에 대한 은근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6일 오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반도'(감독 연상호)의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강동원은 "이번 영화를 위해 액션 스쿨을 가지는 않았다"며 "액션팀에서 특별히 배울 게 없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거의 예전에 다 배웠던 거다. 저는 상급자 코스는 거의 끝났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강동원은 충무로에서 가장 액션 연기를 잘하는 배우로 알려져 있다. 과거 '형사 Duelist', '군도:민란의 시대' 등의 영화에서 아름답고 우아한 액션으로 호평받은 바 있다.

반도

강동원은 '반도'를 선택한 이유로 시나리오를 꼽았다. 그는 "시나리오를 너무 재밌게 봤다. 배우로서 전작이 있는 작품의 뒷얘기를 하는 게 약간은 부담일 수 있겠고 배우로서 욕심이 덜 날 수 있는데 시나리오를 봤을 때 그런 느낌이 전혀 아니었다. 재밌게 봤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에서 포스트 아포칼립스를 보여주는 영화가 없어서 그런 영화에 참여해보고 싶었다"고 말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반도'는 4년 전 나라 전체를 휩쓸어버린 전대미문 재난에서 가까스로 탈출한 정석이 피할 수 없는 제안을 받고 반도에 돌아가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부산행'의 세계관을 잇는 영화로 알려지며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영화는 오는 7월 개봉한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