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편의점샛별이' 다음은 없다?…감독이 걱정할 만큼 망가진 지창욱

작성 : 2020-06-19 15:59:02

조회 : 390

지창욱

[SBS 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편의점 샛별이'의 지창욱이 코믹 연기로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전망이다.

19일 오후 SBS 새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극본 손근주, 연출 이명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번 제작발표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에서 이뤄졌고, 김수민 SBS 아나운서가 진행했다.

'편의점 샛별이'는 훈남 점장 최대현(지창욱 분)과 4차원 알바생 정샛별(김유정 분)이 편의점을 무대로 펼치는 24시간 예측불허 코믹 로맨스 드라마다. '열혈사제' 이명우 감독이 연출을 맡아, 여름의 무더위를 날려버릴 유쾌한 웃음을 선사할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창욱은 편의점 점장 최대현 역을 맡는다. 그는 캐릭터에 대해 "정직하고 순수하고 열정만 넘친다. 다른 드라마의 남자 주인공처럼 특별한 능력이 있거나 멋있지는 않다. 굉장히 현실적이고 때론 우유부단한, 재밌는 인물이다"라고 설명했다.

극 중 최대현은 허당끼 있고 이리저리 사람들에게 치이는 인물. 이에 코믹적인 상황들이 벌어지고 지창욱은 망가짐을 불사한 연기를 펼쳐야 했다. 지창욱은 "전 재밌게 했다. 현장에서 배우들과 코믹 연기를 할 때, 저 스스로는 즐겁게 촬영했다"라고 말했다.

연출을 맡은 이명우 감독은 지창욱의 망가짐에 걱정(?)을 했다고도 밝혔다. 이 감독은 "여자 팬덤이 두터운 남배우들은 이미지 망가지는 게 싫어 적정선에서 타협하려는 경향이 있다. 그런데 지창욱은 처음에 1, 2부 가편집본을 보면서 저한테 먼저 '감독님 더 가야겠는데요'라고 제안했다. 그리고 나서 현장에서 '저렇게 가도 될까' 싶을 정도로 망가졌다. 이 '편의점 샛별이' 이후 드라마를 염두 안 하는 건가, 싶을 정도로 몸을 아끼지 않고 캐릭터에 몰입해서 연기하고 있다"라고 극찬했다.

이어 "연출자 입장에서는 하다가 지칠 때가 있는데, 그래도 가장 많이 힘을 얻고 위로받는 게, 함께 하는 배우들이 몸을 사리지 않고 할 때다. 지창욱과 김유정, 두 배우에게 많은 위로를 받고 용기를 얻으며 촬영하고 있다. 굉장히 고맙다"라고 전했다.

'편의점 샛별이'는 '더킹-영원의 군주' 후속으로 19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