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동상이몽2' 장신영, 강경준 향한 정안이 속내 듣고 눈물 "마음이 복잡하다"

작성 : 2020-06-30 00:23:46

조회 : 1187

동상이몽2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장신영이 첫째 아이의 속내를 들었다.

2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 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장신영이 첫째 자녀 정안이에게 강경준에 대한 호칭을 물었다.

이날 방송에서 장신영은 강경준에 대한 정안이의 속마음을 물었다.

장신영은 "예전에 삼촌을 부를 때 삼촌 나왔었는데 근래에 호칭이 없어진 것 같다. 불편한가"라고 말했다.

이에 정안이는 "못하겠어, 나. 무섭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를 두고 장신영은 "삼촌이라는 단어가 무섭다는 거다. 불러야 된다는 생각을 했던 것 같다. 근데 이게 안 나온 거다. 본인도 쉽지 않다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음이 복잡했다. 숙제와 시련을 주는 게 미안하다. 정안이가 내가 모르는 사이에 컸구나. 대견하기도 하고 복합적인 감정이 많았다"라며 눈물을 보였다.

강경준은 "나는 못 느끼고 있었다. 나와 정안이의 관계가 편안했으면 좋겠다. 부담을 주고 싶지 않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