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지숙♥이두희, 깜짝 결혼발표 "5월부터 식장 알아봐"

작성 : 2020-06-30 08:11:53

조회 : 7045

지숙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레인보우 지숙과 프로그래머 이두희가 결혼을 발표했다.

29일에 방송된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서 두 사람은 "'부럽지'를 통해 처음 말씀드린다"며 "저희가 이번에 결혼을 하게 됐다"라는 소식을 전했다.

지숙은 "어버이 날에 얘기가 나와서 알아보기 시작했다. 준비가 쉽지 않다"라며 "식장부터 알아보는데 예약이 다 찼다"라고 말했다. 이두희는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에 상반기에 결혼식들이 하반기로 몰렸다. 길일을 따질 수가 없다. 길일이라 잡는 게 아니라 잡힌 날이 길일이다"라고 말해 결혼 준비의 어려움을 전했다.

방송에는 두 사람이 지숙 어머니의 산소도 찾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두희는 "숙이네 아버지가 어떻게 하셨을 때 어머니가 좋아하셨는지 궁금하다"라고 물었다. 지숙은 아빠의 춤을 따라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지숙은 "아빠가 이걸 하면 엄마가 엄청 좋아하셨다"라고 말했다. 이두희 역시 춤을 따라하고 "다음부터 자기가 힘든 날이 있으면 이렇게 춤추면서 등장하겠다"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지숙은 "앞으로 이렇게 재밌게 잘 지내면 될 것 같다. 나도 잘할게"라고 말했고, 이두희도 "나도 잘할게"라고 답했다.

이어 "이제 집도 정해야 한다"라며 "내가 2가지로 압축할테니까 자기가 선택을 하라. 식장도 잡아야 하는데 풀 북킹이다. 하지만 어떻게든 해보겠다"라고 덧붙였다.

지숙은 "오빠와 같이 지내면서 행복하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날 알아봐줘서 고맙다"라고 연인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밝혔다. 이두희 역시 "지숙에게 너무 고맙다. 그 고마움을 보답하는 마음으로 살겠다"라고 화답하며 뽀뽀했다. 

지숙은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의 가수이고, 이두희는 프로그래머 겸 기업인이다. 두 사람은 지인의 소개로 만나 연인 사이로 발전했고 지난해 10월 연애 사실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