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 뉴스

ISSUE
달의 연인,
우리 갑순이,
질투의 화신,
끝사랑,
런닝맨,
미운우리새끼,
정글의 법칙,
판타스틱 듀오

리뷰,칼럼

  • 스타김지혜의 논픽션
    덧글0
  • 스포츠이은혜의 풋볼프리즘

    손흥민은 현재 한국 축구계에서 차범근, 박지성과 비교되는 유일한 선수입니다. 물론 여기서 말하는 '비교'란 절대적인 비교를 의미하지 않습니다. 세 사람 모두 현역으로 활동한 시대가 각기 다르고, 플레이 스타일 역시 다른 유형의 선수들이기 때문입니다. 다만 2016년 지금 현재, 축구를 리얼타임으로 보고 있는 많은 축구팬들에게 손흥민은 차범근과 박지성이 그랬듯 '레전드'로 기억될 가능성이 가장 큰 선수입니다. 소속팀 경기든, 대표팀 경기든 그의 플레이를 경기장에서 한 번이라도 실제로 본 사람이라면, 더욱 동의할 만한 평가입니다.역사적인 순간들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는 것은 스포츠 영역이 가진 특권이기도 합니다. 인간의 힘으로는 제어가 힘든 예술 등의 영역과 달리 스포츠사의 중요한 장면들은 대부분 인간의 의지로 한계를 극복한 순간들입니다. 운이 전혀 작용하지 않는다고 단정짓기는 힘들지만 적어도 노력이 반드시 동반되어야 하는 것은 분명합니다. 종목을 막론하고 레전드의 반열에 오른 선수들

    덧글0
  • 스타신! 발끈
    덧글0

최신 뉴스

연예
[영상] ‘정글’ 김민교, “새 트라우마 있어” 몽골 검독수리에 ‘얼음’

  [SBS funE | 차연 기자] ‘정글의 법칙’ 병만족 멤버 김민교가 새 트라우마를 고백했다. 김민교는 30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몽골’에서 알타이 카자흐족을 만나 검독수리를 보고는 ‘얼음’이 되고 말았다. 알고보니 어릴적 새를 보고 공포를 느꼈던 적이 있어 ‘새 트라우마’가 있었던 것. 그는 “어릴 때 형의 머리 위로 닭이 올라가 쪼는 것을 봤다. 그게 트라우마가 돼 새 부리, 발톱은 공포”라고 털어놓았다. 병만족이 만난 알타이 카자흐족은 독수리 대회까지 벌일 만큼 사냥 훈련을 일상적으로 하는 부족. 이에 김민교는 커다란 검독수리가 등장하자마자 공포감에 커다란 눈을 더욱 커다랗게 떴다. 족장 김병만이 그의 눈을 가리고 손에 보호 장구를 끼워준 뒤, 살짝 독수리를 앉혀보았지만 그는 “(독수리가) 점점 올라와, 올라와”라며 겁에 질렸다. 그러면서도 이내 길들여진 독수리의 모습을 보고 신기한 표정을 지어보이며 ‘트라우마 극복’의 서막을 알렸다. 결국 그는 용기를 냈다. 트라우마를 이겨보겠다고 한 것. 다부지게 “도전하겠다”고 선언한 그는 독수리 사냥대회 연습 도중 독수리를 팔에 올리고 멀리 날려보내는 것에 성공해 멤버들의 박수를 받았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김민교, 김병만, 이천희 등의 멤버들이 카자흐족의 털코트를 입고 현지인의 모습으로 완벽 변신, 재미를 더했다.     

덧글0
23:02
[영상] ‘정글’ 이천희-김민교, 털코트 입자 몽골 현지인 완벽 변신!

  [SBS funE | 차연 기자] ‘정글의 법칙’ 병만족 멤버 이천희와 김민교가 몽골 현지인으로 완벽 변신했다. 이천희와 김민교, 김병만은 30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몽골’에서 몽골의 알타이 카자흐족을 만나 다채로운 생존기를 펼쳤다. 알타이 카자흐족이 사는 지역은 몽골 알타이산맥이 위치한 매우 험한 지형의 고산지대로, 만년설이 있을 정도로 추운 날씨를 자랑하는 곳이다. 이에 병만족은 도착하자마자 이들이 즐겨 입는 동물의 털로 만든 긴 코트를 받아 입었다. 코트를 걸쳐 입은 멤버들은 서로의 모습을 보고 현지인과 똑같다며 웃음을 금치 못했다. 특히 김민교는 현지인의 모습으로 완벽 변신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병만과 김민교는 서로 “어디에 사세요?”, “저는 저기 윗동네에 삽니다” 등의 멘트를 주고받으며 현지인 콩트를 즉석에서 펼쳐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김병만과 떨어진 ‘낚시왕’ 서인국, 강남, 이선빈 등의 멤버가 오리를 잡겠다며 강 유역에서 고생하는 장면이 이어지며 재미를 더했다.   

덧글0
22:57
[영상] ‘정글’ 예지원, 생이별 충격 미션에 서운함 폭발 ‘눈물’

  [SBS funE | 차연 기자] ‘정글의 법칙’ 병만족 멤버 예지원이 충격 미션에 서운함의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30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몽골'에서는 서인국, 김민교, 이천희, 강남, 예지원, 이선빈 등이 출연해 광활한 몽골의 동, 서, 남, 북을 모두 경험하는 '노마드 생존기'를 펼쳤다. 초원에서의 일정을 끝내고 지친 멤버들은 밤늦은 시각, 제작진으로부터 청천벽력같은 미션을 전달받았다. 멤버 중 일부가 바로 다른 곳으로 떠나야한다는 것. 몽골의 다양한 모습을 동시에 보여주기 위해, 일부 멤버가 다른 곳의 생존기를 보여주고 나머지 멤버들은 하룻밤을 보낸 뒤 다른 곳으로 이동해 또 다른 생존기를 펼쳐야 하는 상황. 사막과 초원을 이동해오며 친밀해진 멤버들은 갑자기 헤어져야 하는 미션에 서운함을 금치 못했다. 서인국과 예지원, 이선빈 등 멤버들 모두가 “너무 서운하다”, “이제 겨우 친밀감이 생기는데” 등의 말로 아쉬움을 토로했다. 김병만, 이천희, 김민교가 먼저 떠나는 3인방으로 꼽혀 출발할 채비를 하자, 예지원은 결국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김민교가 새 트라우마가 있다고 고백한 뒤, 몽골 알타이 카자흐족의 대표 새인 검독수리를 만나 긴장하는 장면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덧글0
22:44
더보기
스포츠
[배구] '최홍석 맹활약' 우리카드, 대한항공에 3-0 완승으로 준결승 진출

우리카드가 예선 전승을 이뤄내며 4강에 안착했다. 우리카드는 30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2016 청주·KOVO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A조 조별 리그 대한항공과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5-20, 25-20)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우리카드는 예선 전승이라는 막강한 공격력을 선보이며 여유롭게 4강에 올랐다. 우리카드 최홍석이 펄펄 날았다. 최홍석은 서브 에이스 4개를 포함해서 20점을 득점하며 외국인 선수 파다르(13점)와 함께 승리를 이끌었다. 한편, 우리카드는 오는 2일 KB손해보험과 준결승 경기를 치른다. (SBS 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덧글0
[영상] '예선 전승' 우리카드, 2경기 연속 셧 아웃

  2016 청주·KOVO컵 우리카드 vs 대한항공 4세트 우리카드 빠른 공격 빠른 승리 함께 만드는 스포츠 세상|2016-2017 V리그 (SBS 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덧글0
[영상] '중요처 승부' 박진우, 좋은 타이밍 서브 에이스

2016 청주·KOVO컵 우리카드 vs 대한항공 2세트 박진우 서브 에이스 함께 만드는 스포츠 세상|2016-2017 V리그 (SBS 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               

덧글0
더보기

많이 본 뉴스

스코어 보드

2016.09.03 (토)

프로야구
롯데 KIA
종료 2:1
프로농구
경기 정보가 없습니다
K-리그
경기 정보가 없습니다

인기 최고 EPL 하이라이트 모음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