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 프로그램 리뷰

'SBS 연기대상' 안효섭·이유영, 신인상 수상…이유영 수상에 윤시윤 눈물


[SBS연예뉴스 | 조연희 에디터] 안효섭과 이유영이 신인상의 주인공이 되었다.

31일 방송된 'SBS 2018 연기대상'에서는 안효섭과 이유영이 남자 여자 신인연기상을 수상했다.

전년도 수상자인 김다솜과 양세종이 남자 여자 신인연기상 시상을 맡았다. 양세종은 “1년 전에 이곳에서 신인상을 받았는데 시상자로 나왔는데도 떨린다”며 말했다.

남자 신인상은 '여우각시별'의 로운, '착한마녀전'의 안우연, 의 안효섭, '리턴'의 윤종훈이었다. 이 중 안효섭이 남자 신인연기상을 수상했다.

안효섭은 떨리는 목소리로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영광인데 이렇게 뜻깊은 상 주셔서 감사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의 스태프들과 소속사 식구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또한 “멀리 계신 우리 가족 분들 정말 사랑하고 감사합니다. 촬영을 하면서 정말 부족함을 많이 느꼈습니다. 이 부족함 잊지 않고 언제나 최선을 다 해 연기하겠습니다”고 소감을 마쳤다.

여자 신인상은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권나라, 의 이수경, '친애하는 판사님께'의 이유영, '착한마녀전'의 혜정이었다.

그리고 의 이유영이 여자 신인연기상을 수상했다. 이유영의 이름이 불리자 함께 드라마를 한 윤시윤이 눈물을 보이며 이유영을 응원했다.

이유영은 “제가 잘 했기 때문에 받는 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드라마를 함께 한 스태프와 연기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드라마를 하면서 '정의'라는 단어를 많이 말한 것 같다”며 “정의가 실현되는 사회를 꿈꿀 수 있어서 기뻤고, 정의로운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인기기사
SBS연예뉴스
스브스타
SBS NEWS 주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