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위탄2'때 보인 독설...이유와 오해있다"

작성 : 2012-05-30 15:14:31

조회 : 420

윤상 "'위탄2'때 보인 독설...이유와 오해있다"

가수 윤상이 MBC '위대한 탄생2'에서 보인 독설가 이미지에 대해 "후회하고 있다"며 그 이유와 오해에 대해 밝혔다.

윤상은 30일 오후 1시 30분 서울 성내동에 위치한 드림팩토리 클럽 지하에서 다음 달 열릴 단독 콘서트에 대한 기자 회견을 갖고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지난 3월까지 방송된 '위대한 탄생2'에서 보여진 독설가 이미지에 대한 질문에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는데 그 부분을 안좋게 기억하는 사람이 많더라. 나도 후회했다"고 답했다.

이어 "그 당시 오디션을 3일 내내 9시간씩 진행했다. 그럴 때 준비되지 않은 도전자를 볼 때면 '왜 저 사람은 미흡한 상태에서 나왔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방송이라는 것을 잊었나보다"라며 웃어보였다.

아울러 "방송에 필요한 것은 누군가의 의외의 모습인 것 같다. 내가 한 몇 안되는 독설을 그대로 방송에 내보내다 보니 '독설가 윤상'이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방송의 영향력을 절실히 느낀 순간이었다"고 덧붙였다.

또 윤상은 다음 달 열리는 콘서트에 대해 "나의 공연 중 가장 어쿠스틱한 공연이 될 것이다. 모든 곡을 사람이 연주하는 형식으로 진행될 것이다. '보이스 코리아'를 총감독했던 친구와 합의 하에 무대 위 연주에 대해 초점을 맞췄다"고 소개했다.

윤상은 이날 곡 '백 투 더 리얼 라이프', '가려진 시간 사이로'로 의 곡을 열창하며 변하지 않은 감미로운 목소리를 뽐냈다. 특히 곡 '이별 없는 세상'은 가수 요조와 함께 듀엣으로 선보여 스튜디오의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윤상은 다음 달 2일과 3일 양일간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윤상 콘서트-Reboot'을 개최한다. 이 콘서트는 윤상이 3년만에 여는 공연이며 발라드부터 일렉트로닉 뮤직, 월드 뮤직까지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세련된 음악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지난 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윤상이 프로젝트 앨범을 발표한 이후 처음으로 갖는 단독 콘서트라 의미가 깊다. 그는 공연에서 '가려진 시간 사이로', '사랑이란', '이별의 그늘' 등의 주옥 같은 히트곡을 선보일 계획이다.


(OSEN 제공)
※위 기사는 SBS의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OSEN에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