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 뮤비서 윤진서와 연기 호흡 ‘의외의 고급케미’

작성 : 2014-09-18 09:52:38

조회 : 896

윤상, 뮤비서 윤진서와 연기 호흡 '의외의 고급케미'
윤상

[SBS연예뉴스 | 이정아 기자]신곡 '날 위로하려거든'을 발표한 윤상이 배우 윤진서와 함께 호흡을 맞춘 뮤직비디오로 고급스러운 '의외의 감성 케미'를 선사했다. 

윤상과 윤진서는 지난 17일 공개된 '날 위로하려거든'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노랫말을 모티브로 한 임팩트 있는 연기를 펼쳤다. 특히 윤상은 고요하지만 흡입력 있는 카리스마를, 윤진서는 가슴 속 깊이 눌러왔던 감정을 폭발 시키듯 오열하는 연기를 각각 소화하며 하모니를 이뤘다.

뮤직비디오는 텅 빈 객석에 앉아 있는 윤진서가 대형 스크린에 등장한 윤상이 부르는 음악을 들으며 위로를 받는 장면으로 시작됐다. 2절부터는 윤상과 윤진서의 위치가 바뀌었으며 고통 받는 윤진서의 모습에 함께 마음 아파하는 윤상의 절제된 감정 연기가 클라이맥스를 장식했다. 최소한의 감정만으로 캐릭터를 이끌어 나간 윤상과 격렬하게 상처를 호소하는 윤진서의 연기가 균형을 이루며 강한 집중력을 자아냈다는 평이다.

뮤직비디오의 메가폰은 김형균 감독이 잡았다. 윤상의 뉴욕대학교 대학원 동문인 김형균 감독은 학창시절의 인연을 계기로 이번 뮤직비디오 연출을 맡았다. 김형균 감독은 지난 2011년 첫 장편 시나리오 '싱잉 로드'로 미국 독립영화 단체 IFP(Independent Filmmaker Project)와 뉴욕 링컨센터 필름 소사이어티에서 진행하는 '필름위크'에 당선된 바 있다.

윤상은 지난 17일 데뷔 후 처음으로 디지털 싱글 '날 위로하려거든'을 발표했다. 이 곡은 세련된 비트와 사운드 위에 덧입혀진 윤상의 마이너적 감성 멜로디로 대중의 호평을 받으며 음원차트 상위권에 안착했다.

'날 위로하려거든'은 우리나라 대중음악계에서는 쉽게 들어보기 힘든 실험적이고 파격적인 일렉트로니카 장르의 노래로 윤상의 소울메이트로 불리는 작사가 박창학이 은유적이면서도 함축적인 노랫말을 더해 서정적 숨결을 불어넣었다. 과거 일렉트로니카 유닛 모텟의 멤버로 활약한 바 있는 윤상은 한국 일렉트로니카 선구자다운 노련함으로 곡의 완성도와 대중성을 동시에 겨냥했다.  

'날 위로하려거든'은 올 하반기 발매 예정인 윤상의 새 앨범과 다른 음악 컬러를 갖고 있어 고민 끝에 디지털 싱글 형태로 발매키로 최종 결정됐다. 윤상은 '날 위로하려거든'을 통해 작곡, 편곡, 악기 연주 등 싱어송라이터의 영역을 넘어 믹싱, 마스터링까지 혼자 힘으로 해내며 진정한 '레코딩 아티스트'로서의 면모를 과시했다.

happy@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