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정화-엄태웅 남매, 11년만에 심엔터테인먼트와 결별

작성 : 2015-08-07 11:12:12

조회 : 805

엄정화-엄태웅 남매, 11년만에 심엔터테인먼트와 결별
엄정화 엄태웅

[SBS연예뉴스 | 손재은 기자] 배우 엄정화 엄태웅 남매가 11년간 몸 담았던 심엔터테인먼트를 떠났다.

심엔터테인먼트 측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심엔터테인먼트와 배우 엄정화, 엄태웅이 서로 아름다운 이별을 선택했다”며 “지난 7월 31일 부로 심엔터테인먼트는 엄정화, 엄태웅의 매니지먼트 업무를 종료했다”고 밝혔다.

이어 “엄정화, 엄태웅은 심엔터테인먼트와 11년 간 정들었지만, 오랜 고심 끝에 서로의 미래를 위해 아름다운 이별을 택했다”라며 “비록 매니지먼트 업무는 종료하지만, 향후 각자의 길에서 지지하고 응원할 것을 약속했다. 앞으로도 두사람의 미래를 응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엄정화는 영화 '오로라공주', '호로비츠를 위하여', '인사동 스캔들', '댄싱퀸', '몽타주', '관능의 법칙' 등 수많은 영화에 출연했으며, 13일 '미쓰 와이프'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엄태웅은 드라마 '부활', '마왕', '선덕여왕', '적도의 남자' 등과 영화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차우', '시라노 연애조작단', '건축학 개론' 등에 출연했다.

심엔터테인먼트는 김윤석 유해진 강지환 주원 임지연 등이 소속돼 있으며 앞으로 기존 배우들의 매니지먼트와 함께 신인 개발에 총력을 다할 예정이다.


사진=SBS연예뉴스 DB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