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F 연예대상] 김구라 촌철살인 “유재석이 대상 받아야 세상이 평화롭다”

작성 : 2015-12-31 01:04:15

조회 : 3069

[SAF 연예대상] 김구라 촌철살인 "유재석이 대상 받아야 세상이 평화롭다"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대상 후보 개그맨 김구라가 대상과 관련해 촌철살인을 남겼다. 

30일 밤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 SAF(SBS AWARS FESTIVAL)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대상 후보에 오른 김구라는 전현무가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돌직구 멘트로 웃음을 줬다. 

그는 “대상후보 중 흔히 말해 나는 반찬이다. MBC 연예대상에서 김영철 박명수 역할이 나”라며 솔직히 말했다. 이어 “이경규, 강호동, 김구라 탈락이다. 강호동 탈락의 이유를 모르겠냐.”고 거침없이 발언해 강호동을 머쓱하게 만들었다.

연예대상김구라

김구라는 “김병만과 유재석 싸움”이라고 말한 뒤 “두 사람 대결이 재밌는 것이 두 사람이 올해 프로그램을 하나씩 런칭했다. 유재석의 '동상이몽'에는 서장훈, 김병만의 '주먹쥐고 소림사'에는”이라며 '소림사' 출연진이자 서장훈과 인연이 깊은 오정연을 은근히 언급해 서장훈을 당황하게 했다.

마지막으로 김구라는 “개인적으로 유재석이 받을 것 같다. 유재석이 받아야 세상이 평화롭지 않겠냐.”고 촌철살인을 남겨 박수를 받았다.

또 “내가 어제 상 받아서 레이양이 하루 종일 실시간 검색어 1위다. 마음이 너무 불편하다. 나를 축하하려던 사람이었다.”고 레이양을 언급해 웃음을 줬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