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아, 레인보우 출신 첫 행보…“배우로 재능 발산할 것”

작성 : 2016-12-01 11:12:20

조회 : 148

오승아, 레인보우 출신 첫 행보…"배우로 재능 발산할 것"
오승아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아이돌 그룹 레인보우 출신 오승아가 본격적으로 배우 인생을 시작한다.

1일 지앤지프로덕션은 “레인보우 출신 오승아가 지앤지프로덕션과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연예 활동 2막을 준비한다.”고 밝혔다.

오승아는 레인보우 출신 중 가장 먼저 활동 방향을 정하고 배우로서의 새 출발을 예고했다.

지앤지프로덕션은 “오승아는 레인보우를 통해 다재 다능한 매력을 보여주었으며, 연기, 예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이름을 알리며 활동을 펼쳐왔다”고 말했다. “오승아의 재능을 더욱 발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오승아와 전속 계약을 맺은 지앤지프로덕션은 차화연, 심형탁, 한고은, 서도영, 도희 등 배우들이 소속되어 있으며 드라마 제작도 활발한 회사다. 현재 MBC 주말특별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를 제작 중이며 지난 10여 년간 다양한 작품을 통해 '드라마 제작 명가'로 자리 잡고 있다.

오승아는 레인보우로 가수 활동은 물론 MBC '왔다 장보리', KBS '사랑과 전쟁', 웹드라마 '88번지', 뮤지컬 '그리스' 등을 통해 연기도 선보였다.

또 tvN '더 로맨틱&아이돌', K STAR '순발력', '스페셜 디데이' MC 등을 통해 팔색조 매력을 선보였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