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이보영에 이어 남지현까지’…SBS드라마, 누명 벗어라

작성 : 2017-05-22 14:09:26

조회 : 436

'지성-이보영에 이어 남지현까지'…SBS드라마, 누명 벗어라
지성 이보영 남지현

[SBS연예뉴스 | 손재은 기자] SBS 드라마 주인공들이 억울한 누명을 쓰고 있다.

최근 방송되고 있는 SBS 수목 드라마스페셜 의 남지현은 '피고인' 지성, '귓속말' 이보영에 이어 법의 집행자로 활약하고 있다. 이들은 공교롭게도 각각 변호사, 검사, 경찰로 분했다.

'피고인'에서 지성이 연기한 검사 박정우는 차명그룹의 대표 차선호(엄기준 분)를 살해한 쌍둥이 동생 차민호(엄기준 분)를 조사하다가 순식간에 아내 윤지수(손여은 분)과 딸 박하연(신린아 분)을 살해한 누명을 쓰고 말았다.

이 일로 인해 자신도 모르는 사이 감방에 갇히게 되고 잃어버린 기억의 조각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고, 탈옥까지 감행했다. 이에 민호의 방해 공작이 계속되긴 했지만, 그는 감방동기들의 도움을 받아 자신에게 씌워진 누명을 벗겼을 뿐만 아니라 검사로 복귀해 민호의 살인죄를 물으면서 통쾌한 반격에 성공했다.

이 같은 누명스토리는 현재 월화극 1위인 '귓속말'의 이보영으로 이어졌다. 이보영이 맡은 신영주는 아버지 신창호(강신일 분)가 동료기자인 김성식(최홍일 분)의 살해사건의 피의자로 둔갑한 사실에 분노했다. 더구나 사건을 판결한 판사 이동준(이상윤 분)이 로펌 '태백'에 변호사로 옮겨가자 그의 비서가 된 그녀는 동준을 계속 압박하며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갔다.

이 와중에 그녀는 태백의 변호사 강정일(권율 분)과 팀장 최수연(박세영 분), 대표 최일환(김갑수 분)의 압박을 받았고, 죽을 고비를 몇 번이고 넘겼다. 심지어 최일환이 살해한 보국산업 대표 강유택(김홍파 분)의 살해범으로 몰리는 누명을 쓰기도 했다. 그러다 동준의 도움으로 우여곡절 끝에 누명을 벗고 경찰에 복귀해 최근 최일환을 잡으며 아버지의 복수를 위한 마지막 반격을 앞두고 있다.

에서도 남지현을 중심으로 누명스토리가 등장한다. 남지현이 열연 중인 태권도 유소년 대표 출신 은봉희의 경우 사법고시를 거쳐 사법연수원생이 되어 지욱(지창욱 분)과 함께 스토리를 전개해나가고 있다. 특히 봉희는 같은 연수원 동기인 장희준(황찬성 분)과 사귀었지만, 그가 지해(김예원 분)와 바람 핀 사실을 알고는 “죽여버릴 거야”라는 노래를 입버릇처럼 불렀던 것.

하지만 공교롭게도 희준이 실제로 자신의 집에서 살해되자 그녀는 꼼짝없이 살인 피의자가 되고 말았다. 이로 인해 재판장에서 사건의 담당 검사 지욱에게 15년형을 선고받으며 감옥에 살 뻔했지만 순간 지욱이 내밀었던 또 다른 증거로 인해 공소취소가 되면서 가까스로 큰 위기를 넘겼다. 이로 인해 과연 봉희가 언제 희준을 살해한 진범을 잡아 누명을 깔끔하게 털어버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한 관계자는 “최근 드라마 주인공들이 살인누명을 쓰게 되고, 이를 극복하는 스토리 또한 긴장감 넘치게 진행되었다”라며 “ '피고인'과 '귓속말'의 지성과 이보영이 살인누명을 해결한 것처럼 '수트너'의 남지현은 과연 어떤 방법으로 이를 완전하게 극복하게 될지도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라고 소개했다.

는 범접불가 뇌섹검사 노지욱과 무한긍정 아웃사이더 사법연수원생 은봉희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겪으며 서로에게 빠져드는 심장쫄깃 개미지옥 로맨스 드라마. 매주 수, 목요일 방송되며, 9~12회는 5월 23, 24일에 공개된다.

사진=SBS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