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배산 여대생편, 범인은 여성일수도 있다?

작성 : 2017-05-28 00:35:41

조회 : 9098

'그것이 알고싶다' 배산 여대생편, 범인은 여성일수도 있다?
그것이알고싶다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SBS 가 장기미제사건 일명 '배산 여대생 살인사건 편'(연출 도준우 글 정진옥)을 조명하며 새로운 가능성을 내놨다.

27일 방송된 에서는 2001년 2월 4일 아침 8시께, 부산 연산동 배산 중턱 등산로 인근 수풀에서 사망한 채 발견된 여대생 故김선희 씨 사건이 전파를 탔다. 이 사건은 부산에서 가장 오래된 미제 사건으로, 뚜렷한 목격자와 용의자가 없다는 특징과 한계가 명확히 존재했다.

제작진은 사망한 여대생의 유족과 친구들, 이웃주민, 전 남자친구 등을 탐문하며 용의자들을 추적했다. 발견 당시, 故김선희 씨는 겨울 코트에 잠옷을 걸치고 있었고 그리고 등산과는 어울리지 않는 구두를 신은 채 피를 흘리며 쓰러져 사망해있었다.

전문가들은 주위 관계자들의 증언을 종합해 “조용하고 여성스러운 성격이었던 이 여대생을 인적이 드문 등산로에서 부지불식간에 칼로 2차례 찌르고 행적을 감춘 용의자에게서는 명백한 살인의 의도가 포착이 된다.”고 조언했다.

유족이 용의자로 의심하는 건 故김선희 씨의 전 남자친구였다. 사망 사건 발생 보름 전 여대생과 헤어졌기 때문에 범행의 동기에 대한 의혹이 강하게 제기된 것. 하지만 는 이 남성을 직접 만나서 사건 당일 알리바이 등에 대해서 이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

그렇다면 故김선희 씨를 사망에 이르게 한 범인은 누굴까. 좀처럼 잡히지 않을 듯해 보였던 범인의 단서는 의외의 곳에서 발견이 됐다. 바로 사망 당시 잠을 자느라 누나의 마지막 외출을 제대로 알지 못했던 친남동생이었다. 그는 최면수사를 자청, 사건 당일 기억을 더듬었다.

그것이 알고싶다

그 결과, 故김선희 씨의 남동생에게서는 믿을 수 없는 증언이 나왔다.

남동생은 “누나가 나가기 전에 한 통의 전화가 집으로 걸려왔고, 이후 누군가 '똑똑' 소리를 내며 현관에 찾아왔다. 그러자 누나가 '나갈게'라고 하며 집을 나섰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놀랍게도 누나를 찾아온 목소리는 여성이었다.”

전문가들은 사건 발생 지점과 피해 여대생이 칼에 찔린 흔적 등을 분석해 범인의 키가 150cm대에서 160cm 초반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특히 전문가들은 “등산로에서 목격이 됐지만 범인으로 의심을 사지 않을 만한 용의자의 외모 등이 지금까지의 추적에 장애가 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는 무려 16년간 미제로 남아있던 사건에 실낱같은 단서 하나를 제공했다. 그동안 선입견에 가려 찾지 못했던 범인의 미처 감추지 못한 모습이라는 것. MC 김상중은 “장기미제 사건이긴 하지만 포기하지 않는 이상 이 사건에 대한 수사는 계속될 것”이라며 미제사건 해결에 대한 희망을 말했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