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수경 살아있었다"…'언니는살아있다', 역대급 충격 엔딩

작성 : 2017-09-03 08:58:29

조회 : 2226

"전수경 살아있었다"…'언니는살아있다', 역대급 충격 엔딩
언니는살아있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설마 설마 했던 일이 벌어졌다. 죽은 줄 알았던 의 '세라 친모' 전수경이 살아 돌아와 김다솜을 경악케 했다.

지난 2일 밤 방송된 SBS 특별기획 드라마 (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44회 엔딩에서는 미스터리로 남았던 비키 정(전수경 분)이 살아있다는 사실이 밝혀져 시선을 집중시켰다. 특히 비키의 얼굴을 눈앞에서 확인한 양달희(김다솜 분)가 경악하는 장면에서는 최고 22.4%까지 시청률이 치솟아 강렬한 전율을 일으켰다.

양달희는 비키로부터 “D-5 엘리베이터”라고 적힌 쪽지를 받은 후 엘리베이터를 타자 공포를 느끼기 시작했다. 갑자기 엘리베이터의 오작동으로 급추락을 하고, 내부 모니터 화면에서 자신이 비키를 사고사로 위장한 호텔 욕실의 장면이 뜨자 달희는 경악했다.

놀란 달희는 소리를 지르며 “살려줘! 아무도 없어? 사람이 갇혔다고!” 외치자 비상벨 옆 스피커에서 “마이 도터 세라~”라는 비키의 목소리가 흘러나와 숨도 쉬지 못할 긴장감을 조성했다. 그때 엘리베이터가 멈추고 문이 열렸다. 문 앞에는 빨간 하이힐의 비키가 서서 섬뜩하게 웃으며 “보고 싶었어! 양달희!”라고 말해, 온몸에 소름을 돋을 정도의 공포감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은 충격의 연속이었다. 비키 뿐만 아니라 죽은 줄만 알았던 할머니 사군자(김수미 분)가 살아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충격에 충격을 더했다. 회를 거듭할수록 미궁 속으로 빠져들며 충격과 반전을 전해준 이날 방송은 밤 9시대 12%, 17.7%(닐슨 코리아 전국기준, 수도권 기준 13.4%, 19.4%), 밤 10시대 19.9%, 20.8%(수도권 기준 19..9%, 20.8%)의 시청률로 토요일 밤 종합 1위를 차지했다.

반면 이날 9시대 첫선을 보인 MBC '밥상차리는 남자'는 8.6%, 그 외 '도둑놈, 도둑님'은 8.0%, JTBC '아는 형님'은 5.3%의 시청률을 보여 와 시청률의 격차는 더 커졌다. 특히, 2049 시청률은 '언니는 살아있다' 44회가 9.9%로 토요일 예능, 드라마 포함 전체 프로그램 중 1위에 올라섰다.

는 매주 토요일 저녁 8시 45분 4회 연속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