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오승아 “레인보우 7년보다 배우 6개월 더 인지도 올라”

작성 : 2017-09-18 17:36:45

조회 : 470

[화보] 오승아 "레인보우 7년보다 배우 6개월 더 인지도 올라"
오승아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걸그룹 레인보우에서 배우로 변신을 꾀하며 제2의 인생을 시작한 배우 오승아가 홀로서기를 하는 심정을 솔직히 밝혔다.

최근 진행된 bnt와의 인터뷰에서 오승아는 “모든 걸 온전히 나 혼자 해야 되니까 책임감과 무게감이 크다”고 답변했다. 오승아는 2009년 걸그룹 레인보우로 데뷔했지만 결국 멤버들의 미래를 위해 결별을 택했다.

홀로서기 이후 오승아는 KBS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를 통해 첫 주연을 맡았다. 출연 전 부담은 컸지만 그는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에서 '합격점'을 받았다.

오승아

오승아는 “걸그룹 7년 세월보다 배우 6개월을 하면서 인지도가 더 늘었다.”면서 “극 중 윤수인의 모습만 접했던 어르신 팬들이 레인보우 활동 당시 섹시한 모습을 보면 반전이라며 놀라는 경우도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걸그룹에서 연기자로 변신했지만 레인보우 멤버들은 여전히 끈끈한 우정을 자랑하고 있다. 그 비결에 대해서 오승아는 “맏언니들의 리더십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연기 경험을 먼저 했던 고우리와 정윤혜에게 도움을 받았다.”며 고마움을 표하기도 했다.

오승아

남다른 연기 열정을 드러냈던 오승아는 연기 롤모델로 손예진을 꼽았다. 그는 “카멜레온 같은 연기력을 본받고 싶다. 송강호 선배님 같은 연기자도 되고 싶다. 함께 호흡할 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너무 영광일 것 같다.”고 바람을 전했다.

오승아

사진=김현철 기자 khc21@sbs.co.kr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