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악연 아닌 인연”…언니는살아있다 오윤아-손여은, 운명의 연결고리

작성 : 2017-10-06 09:56:21

조회 : 1977

"악연 아닌 인연"…언니는살아있다 오윤아-손여은, 운명의 연결고리
언니는살아있다

[SBS연예뉴스 | 손재은 기자] 오윤아 손여은의 15년 전 인연이 밝혀진다.

6일 SBS 특별기획 (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제작진에 따르면 극중 구세경(손여은 분)과 김은향(오윤아 분)의 과거 인연이 공개된다.

그동안 은향에게 세경은 자신의 남편과 바람을 핀 상대이며, 사랑스런 딸을 죽게 만든 복수의 대상이었다. 세경 역시 자신의 불륜 사실을 만천하에 공개하고, 비자금 비리를 캐낸 은향을 증오의 대상으로 삼았다. 이렇듯 서로 미워했으나 세경이 모든 것을 잃고 유방암으로 시한부 선고까지 받은 후 마지막으로 찾은 사람이 은향이었고, 용하를 위해서 그녀에게 도움의 손길을 준 사람도 은향이었다. 이토록 기구한 운명으로 얽힌 그녀들이기에 과연 15년전 어떤 연결 고리가 있었는지 그 사연에 관심이 모아진다.

세경은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을 아들 용하와 함께 보내고 싶어서 은향의 집에 거처하고 있다. 은향의 도움으로 용하가 원하는 일들을 한 가지씩 실천하는 중이다.

이와 관련하여 제작진은 구세경이 모성애 담긴 다정한 눈길로 용하를 바라보는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그토록 기세등등했던 세경이 죽음 앞에서 구슬픈 눈동자로 어딘가를 응시하는 모습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세경과 은향이 와인잔을 사이에 두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모습도 담겨 있다. 전혀 예상치 못했던 이야기를 들은 듯 은향의 얼굴에는 충격과 당혹감이 역력하다. 세경 역시 둘 사이의 인연이 왜 이토록 악연으로 흘렀는지 안타까워하는 표정이 담겨있어 이들의 과거 인연에 더 관심을 불러일으킨다.

서로 친구처럼 친해질 수 있었던 세경과 은향이 원수지간이 되었다가 다시 운명의 연결고리로 엮이게 되는 사연은 7일 에서 공개된다.

사진=SBS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