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언니는살아있다' 조윤우 "좋은 결말로 끝나 무척 행복" 종영소감

작성 : 2017-10-15 14:11:03

조회 : 339

'언니는살아있다' 조윤우 "좋은 결말로 끝나 무척 행복" 종영소감
언니는살아있다 조윤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조윤우가 감사한 마음이 가득 담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15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지난 14일 종영한 SBS 특별기획 에서 파란만장한 성장통 끝에 꽃길을 마주한 캐릭터 구세준 역을 연기한 조윤우의 종영 소감을 영상을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조윤우는 밝은 얼굴로 시청자들을 향해 “아쉽기도 하고 시원하기도 한데, 지금은 촬영이 끝났다는 시원한 마음이 더 큰 것 같다”며 “내면에 상처가 많았던 세준이가 여행작가가 돼서 돌아오고, 계속 좋아했던 강하리(김주현 분)와 좋은 결말로 끝나는 것 같아 무척 행복하다”고 촬영이 끝난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가 어떤 의미로 남을 것 같은지에 대한 물음에 대해 “긴 호흡의 드라마를 무사히 잘 마쳤다는 경험이 저한테 큰 힘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또한 조윤우는 “부족한 저를 이끌어주신 김순옥 작가님, 최영훈 감독님, 현장에 있던 모든 스태프분들께 감사드린다. 제가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것 항상 잊지 않겠다”며 “세준이한테도 많이 공감해주시고, 많은 사랑 보내주셨던 시청자 여러분들의 마음 항상 간직하겠다”고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조윤우는 “ 이후에도 좋은 작품으로 여러분들을 찾아뵐 테니까 많이 응원해주시고, 기대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종영 소감을 마무리 지었다.

조윤우는 극 중 가족들로 인해 내면에 상처가 가득한 인물 구세준 역을 맡아 팔색조 매력을 선보이며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때로는 유쾌하고 통쾌한 매력으로 캐릭터를 소화했고, 때로는 안타깝고 마음 아픈 짠한 매력으로 구세준을 완성시켰다.

한편 후속으로는 '브라보 마이 라이프'가 오는 21일 밤 8시 55분 첫 방송된다.

[사진=킹콩 by 스타쉽]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