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브스夜]리턴 박진희, 눈물의 단죄…악벤져스 파멸

작성 : 2018-03-23 09:11:28

조회 : 403

[스브스夜]리턴 박진희, 눈물의 단죄…악벤져스 파멸
리턴

[SBS연예뉴스 | 손재은 기자] 박진희가 로쿠로늄 살인 사건의 마지막 희생자였다.

22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스페셜 (극본 최경미, 연출 주동민) 23, 24회에서 최자혜(박진희 분)는 인터넷 방송 리턴쇼를 통해 모든 사실을 털어놓은 후 스스로를 단죄했다. 자신의 딸이 살해된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

최자혜는 리턴쇼를 통해 “나는 살인자입니다. 하지만 20분 후면 법은 나를 살인자로 단죄할 수 없다”며 자신의 딸 정소미 살해 사건 개요를 설명했다.

이어 악벤져스의 죄가 녹화된 증거 영상을 공개하며 “법을 이해할 수 없었고 부당했고 억울했다. 법을 이해하기 위해 공부하는 일이었다. 그 결과 운 좋게 법관이 됐지만 약자들의 울타리가 돼 주지 못했다. 앞서 언급했듯이 전 3명을 죽인 살인범이다. 대한민국 헌법은 일사부재리 법칙이 있다. 이미 심판을 받은 사건은 다시 심판하지 않는다. 난 세 명을 죽였지만 법적 증거가 없어 살인죄로 처벌받지 않는다. 법을 잘 아는 내가 법의 맹점을 이용한 거다”라고 털어놨다.

방송이 끝나자마자 최자혜는 정소미가 죽은 장소를 찾았다. 자신의 가슴 위에 로마 숫자를 새기고 로쿠로늄을 투약한 후 절벽 아래 바닷물 속으로 뛰어들었다.

리턴

이에 앞서 악벤져스는 와해 됐다. 서준희(윤종훈 분)의 계획에 의해 오태석(신성록 분), 김학범(봉태규 분)이 한자리에 모였다. 김학범은 총기를 가지고 있었고, 자신을 김병기 살해범으로 내몰고 있는 오태석을 죽이려 했다.

서준희는 두 사람으로부터 자백을 받으려 했다. 하지만 오태석 김학범은 계속해서 말싸움을 이어갔고, 서준희는 지난 일들을 떠올리며 김학범이 받은 트로피로 김학범의 머리를 내려쳤다. 김학범은 그 충격에 오태석을 향해 총의 방아쇠를 당겼다. 이 일로 인해 김학범은 죽었고, 서준희는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이 모습을 확인한 강인호(박기웅 분)은 뒤늦게 자신의 죄를 깨닫고 금나라(정은채 분)를 놓아주고 떠났다. 반면에 오태석은 자신의 죄를 덮으려 했으나 최자혜가 공개한 CCTV 영상으로 인해 죗값을 받게 됐다.   

은 22일 종영하며 그 바통을 이어받아 28일부터는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가 방영된다.

사진=SBS 캡처
손재은 기자 jaeni@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