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박훈정 "시리즈로 기획, 속편 나올진 모르겠다"

작성 : 2018-06-19 16:55:23

조회 : 191

'마녀' 박훈정 "시리즈로 기획, 속편 나올진 모르겠다"
마녀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박훈정 감독이 신작 '마녀'를 시리즈물로 기획했다고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마녀'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박훈정 감독은 속편 제작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시리즈로 기획을 하고 썼는데 속편이 만들어질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기획은 그렇게 했다"고 답했다.

그도 그럴 것이 '마녀'는 '파트 원. 서브 버전(Part1.subversion)이라는 부제가 붙었다.

박훈정은 "1편은 부제가 전복이라면, 2편은 부제가 충돌이다. 그러나 지금 2편에 대해 말하는 것은 섣부른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마녀

박훈정 감독은 영화의 기획 의도에 대해 "인간의 본성에 관한 영화를 해보고 싶었다."고 밝혔다.

'악녀'와 같은 종전 여성 액션 영화와의 차별화에 대해서는 "이야기에 맞는 주요 캐릭터가 여성인 것이 좀 더 작품하고 맞다고 생각해 만들었다. 제 영화에서 액션은 서사를 풀어나가는 도구라고 생각한다. 액션을 위해서 서사를 만든 게 아니라 서사를 풀어가기 위해 액션을 쓴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액션이다.

영화는 6월 27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사진 = 김현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