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조선일보 손녀 막말 파장…장자연 사건 연루 의혹 父방정오 전무는 누구?

작성 : 2018-11-22 08:30:38

조회 : 43567

조선일보 손녀 막말 파장…장자연 사건 연루 의혹 父방정오 전무는 누구?
방정오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조선일보 방상훈 대표이사의 손녀이자 방정오 TV조선 대표이사 전무의 초등학생 딸이 50대 운전기사를 상대로 한 막말·갑질 의혹 사건이 사회에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20일 미디어오늘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10살 초등학생 방 모 양은 50대 운전기사 김 모 씨의 신체를 가격하거나, 김 씨에게 "아저씨가 죽는 게 내 소원", "아저씨는 집 가난해서 교육도 못 받았다." 등 막말을 한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방 모 양이 김 씨에게 수차례 해고 협박을 한 데 이어 실제로 방정오 전무가 등기이사로 있는 디지털조선일보 인사기획팀장은 지난달 24일 실제로 김 씨에게 해고 통보를 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회사 차원에서 부당 해고를 한 게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방 모 양의 부친인 TV조선 방정오 대표이사 전무는 최근 재수사가 진행 중인 故 장자연 사건에서도 언급됐던 인물이라는 점에서 더욱 화제를 모은다.

방정오

<지난 7월 'PD수첩' 방송 영상>

지난 7월 방영된 MBC 'PD수첩'은 故 장자연의 로드매니저 A 씨의 목격담을 통해 "고인의 어머니 기일이었던 2008년 10월 28일 밤 서울 청담동 호텔 지하 유흥주점에서 장자연 씨가 고위 인사들에게 술 접대를 했으며, 이 자리에는 방정오 대표가 있었다."는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또 'PD수첩'은 경찰 조서에서 방 대표이사 전무가 '장자연을 본 적 없다', '기억나지 않는다'는 일방적이고 형식적인 답변만 담겨 있다면서 부실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故 장자연은 2009년 세상을 떠날 당시 남긴 문서에서 '조선일보 방 사장'을 접대 리스트로 언급한 바 있어서 고인이 지목한 '조선일보 방 사장'이 방정오 전무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며 파장이 일었다.

이에 대해서 TV조선 측은 "'PD 수첩'에는 정정 보도를 요청하고 민·형사상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앞으로 진실을 왜곡하거나 잘못된 보도에 대해서는 법적인 책임을 엄중하게 묻겠다."며 사실무근임을 주장한 바 있다. 방정오 대표는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차남이다.

ky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