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82년생 김지영'→'서복'으로 보여줄 새 얼굴

작성 : 2019-01-17 12:21:28

조회 : 898

공유, '82년생 김지영'→'서복'으로 보여줄 새 얼굴
공유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공유가 2019년 맹활약을 예고했다.

공유는 최근 패션매거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의 2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화보뿐만 아니라 드라마 '도깨비' 이후 약 2년 만에 영화 '82년생 김지영' '서복(가제)'까지 2019년 열일을 예고하며 소탈한 근황까지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된 이번 화보 속 공유는 광대한 풍경을 만끽하는 자유로운 모습이다. 쏟아지는 햇살을 받으며 평상이 즐겨 입는 캐주얼한 트레이닝 룩으로 소탈함을, 니트와 셔츠를 매치해 단정한 매력까지 가감 없이 드러냈다. 특히 촬영 내내 편안한 분위기로 현장을 이끈 공유의 인간미 넘치는 모습이 화보 속에도 고스란히 녹아 있다.

공유
공유

공유는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배우로서의 소신을 털어놓기도 했다. 작품을 고를 때는 대범하고 변화무쌍해 보인다는 질문에 "계획적으로 움직이지는 않는다. 작품을 고를 당시에 내가 느끼는 정서가 적극적으로 반영된다. 전형적인 곳에 고여 있고 싶지 않고, 계속해서 흐르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작품을 선택할 때 가장 큰 고민 중 하나가 '스스로에게 새로움과 신선함을 줄 수 있느냐'이다.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을 하진 않더라도 작품을 만들어나가는 구성원으로 동참해 창의적인 일을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반면 화보 촬영 당시 가장 좋아하는 농구선수 스테판 커리의 경기를 보며 열띤 응원을 펼치기도 했다는 말에 "가장 좋아하는 선수의 경기를 볼 때는 TV 앞일지라도 팀의 저지를 챙겨 입는다."며 소탈한 일면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