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면에' 김영광-김재경, 수상한 대면 포착..진기주 몰래 만난 이유는?

작성 : 2019-06-17 14:14:46

조회 : 262

'초면에' 김영광-김재경, 수상한 대면 포착..진기주 몰래 만난 이유는?
초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김영광과 김재경의 수상한 만남이 포착됐다.

17일 방송될 SBS 월화드라마 (극본 김아정, 연출 이광영)에서는 도민익(김영광 분)과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이 다시 만나 그동안 쌓였던 오해를 풀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도민익은 진짜 베로니카 박을 만나 비서 정갈희(진기주 분)가 이중생활을 하는 사실을 알게 됐다. 저녁 식사 자리에서 본인의 땅콩 알레르기를 알고 못 먹게 했던 정갈희와 달리 진짜 베로니카 박은 오히려 땅콩을 권한 것. 이에 도민익은 믿었던 정갈희에게 배신감을 느끼고 바로 해고를 하는 모습으로 틀어져 버린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17일 25, 26회 방송을 앞두고 제작진은 베로니카 박이 도민익과 정갈희의 엉켜버린 관계를 풀기 위해 노력할 것을 예고하며 두 사람의 수상한 대면 현장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베로니카 박은 도민익에게 특유의 손 인사를 건네며 환한 미소를 보이고 있다. 그녀는 정갈희에게 한 달만 본인처럼 행동하라며 이중생활에 힘을 보탰기에 도민익에게 오히려 미안해야 하는 상황. 하지만 그녀는 그와 반대로 여유 있는 미소와 당당한 태도를 보이고 있어 과연 그녀가 가지고 있는 키(KEY)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반면, 도민익은 수심이 가득한 표정으로 베로니카 박을 바라보고 있다. 안면실인증에 걸려 얼굴을 보지 못할 뿐 아니라 믿었던 정갈희의 배신으로 마음에 상처까지 얻어 실의에 빠진 그가 베로니카 박과의 만남으로 정갈희를 용서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제작진은 "도민익과 베로니카 박의 만남이 도민익과 정갈희의 관계에 득이 될지 실이 될지 오늘 방송을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는 17일 밤 10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