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진기주, 진심 고백 후 화해…장소연, 김영광 병 폭로했다

작성 : 2019-06-18 08:06:34

조회 : 357

[스브스夜] '초면에 사랑합니다' 김영광♥진기주, 진심 고백 후 화해…장소연, 김영광 병 폭로했다
초면에


[SBS연예뉴스 | 조연희 에디터] 장소연이 김영광의 병을 폭로했다.

17일 밤 방송된 SBS (극본 김아정, 연출 이광영) 25-26회에서는 도민익(김영광 분)이 정갈희(진기주 분)에게 카디건을 건네며 다시 출근을 부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은 정갈희를 찾아가 안부를 물었다. 정갈희는 "잘렸다. 찾아가서 잘못했다고 빌려고도 해봤는데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다"고 물었다.

그러자 베로니카 박은 "일단 더럽게 비싼 음식을 먹고 하등 쓸모없는 예쁜 것들을 보는 거다. 그리고 코미디 프로그램을 봐라. 그럼 네가 어떻게 해야 되는지 분명히 생각난다"고 조언했다.

이어 베로니카 박은 도민익에게 전화를 걸어 만나자고 요청했다. 그리고 베로니카 박은 "내가 하라고 했다. 시작은 걔가 했지만 내가 끝내지 못하게 했다"며 "지 인생이 끝나도 당신한테 털어놓겠다는 애한테 말린 것도 나다. 기대주 씨를 만나려면 그 방법밖에 없었으니까"고 전했다.

또한 "당신이 걔한테 고백했을 때 걔가 얼마나 좋아했는지 아냐. 토할 것 같다 그랬다. 가슴이 하도 울렁거려서. 팔을 다쳤는데 가슴을 다친 것 같다고"라며 정갈희의 마음을 전달했다.

한편 기대주(구자성 분) 역시 도민익에게 "나는 봤다. 비서로라도 네 옆에 남고 싶다는 정 비서 얼굴. 어쩌면 정 비서는 계속 말하고 싶었는지도 모른다. 다 털어놓고 싶다고. 근데 네가 그걸 못 본 거지"라며 "받아줘. 너한테 잘렸던 정 비서가 널 다시 받아준 것처럼"이라고 말했다.

이후 정갈희는 베로니카 박의 조언대로 맛있는 것을 먹고 코미디 연극을 보러 갔다. 그리고 그곳에서 정남희(김지민 분)를 발견했다. 정갈희는 "널 사랑하는 사람은 나랑 오빠다. 속이는 것보다 나쁜 게 숨는 거다. 우리가 평생 안 보고 살 수도 없는데 아무리 무서워도 찾아와서 얘길 했어야지"라고 말했다.

그때 정갈희는 "남희야. 지금 내가 한 말 나한테 다시 해봐"라며 "못난 언니라서 미안하다. 언니는 회사에 가봐야겠으니까 너 내일 당장 짐 싸서 집으로 들어와"라며 자신의 말에 깨달음을 얻었다.

정갈희는 도민익이 있는 회사로 가 "처음엔 본부장이 빼주는 의자에 앉고 싶었다. 맨날 남의 의자만 빼주고 살았던 저는 한 번이라도 그 의자에 앉고 싶었다. 사실 의자 때문이 아닌 것 같다. 본부장님 앞에 여자로 있는 시간들이 행복했다. 그 시간들이 너무 행복해서 멈출 수가 없었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한 정갈희는 "내일은 본부장님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날이잖아요"라며 "제가 가디건만 안 입으면 본부장님은 보기 싫은 제 얼굴 안 보셔도 되니까 다른 비서라고 생각하고 이용해라. 그냥 대표이사되는 것만 보고 미련 없이 떠날 테니까 내일까지만이라도 본부장님 비서가 되게 해 달라"고 부탁했다. 하지만 도민익은 "돌아가. 여기 이제 당신 자리 아니니까"라고 거절했다.

그때 심해용(김민상 분)은 이을왕(장소연 분)이 을도국을 통해 회사 비용을 사용한 것을 알게 되었다. 그러자 이을왕은 심해용에게 "대표 이사 재임할 수 있게 잉어를 물어다 드리면 우리 애들은 놔주시겠냐. 도민익 본부장이 심각한 신체적 장애를 갖고 있다. 저만 자르시겠다고 약속해 달라"고 말했다.

집으로 돌아간 도민익은 이사들 얼굴을 정리한 노트를 찾지 못해 다시 회사로 돌아왔다. 그리고 그곳에서 만난 정갈희에게 노트의 위치를 물었다.

그리고 그는 "나 아직 당신 밉고 당신이 나한테 한 짓 화나고 그런데 당신 아니면 알아볼 수 있는 사람이 한 사람도 없잖아"라며 "이거 입고 내일 출근해"라고 정갈희에게 카디건을 입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