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초면에사랑합니다' 김영광♥진기주 "사랑해요?"…"사랑해" 달달 고백 후 포옹

작성 : 2019-06-19 08:35:29

조회 : 250

[스브스夜] '초면에사랑합니다' 김영광♥진기주 "사랑해요?"…"사랑해" 달달 고백 후 포옹
초면에


[SBS연예뉴스 | 조연희 에디터] 마침내 김영광이 진기주에게 고백했다.

18일 밤 방송된 SBS (극본 김아정, 연출 이광영) 27-28회에서는 도민익(김영광 분)이 정갈희(진기주 분)에게 '사랑한다'고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도민익은 이사회에서 스스로 안면실인증을 고백했다. 기대주(구자성 분)의 투표로 도민익이 심해용(김민상 분)과 동점이 되었고 재투표가 결정되었다.

이후 기대주는 도민익에게 "나는 널 미워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고맙다는 말은 정 비서에게 해라. 정 비서 아니었으면 너한테 이런 일 생긴 줄도 몰랐을 거다"고 말했다.

이를 알게 된 도민익은 정갈희에게 "고마웠어. 오늘"이라고 전했다. 정갈희는 "하루라도 절 비서로 써주셔서 감사했습니다. 본부장님도 오늘 수고하셨습니다"라고 인사한 뒤 회사를 떠났다.

한편 이을왕(장소연 분)은 정갈희를 통해 대표이사 투표가 동률이 되었다는 것을 알게 되고 당황해했다.

이후 이을왕은 심해용에게 "회사의 검은 돈만 썼다. 약속하지 않았냐. 고소하려면 하시라"고 말했다. 하지만 심해용은 장부를 보이며 "고소를 왜 해. 감사를 해야지. 내가 대표이사가 못 되는데 무슨 약속"이라고 분노했다.

다음날 도민익은 베로니카 박(김재경 분)을 통해 정갈희가 있는 극장을 알게 됐다. 그리고 "밥도 못 먹이고 보냈네"라며 함께 식사를 하기 위해 레스토랑을 예약했다.

그리고 도민익은 극장에서 정갈희를 발견했다. 정갈희는 오빠 정중희(서동원 분)와 팔짱을 끼고 극장에 들어섰다. 도민익은 두 사람의 친한 모습을 보고 질투에 빠졌다.

도민익은 "나한테 해주던 거 딴 남자한테도 하네. 어떻게든 그 여자 다시 나한테 돌아오게 만들 거다"라고 혼잣말했다.

이어 도민익은 정갈희에게 전화를 걸어 "지금 레스토랑 주소 하나 보낼 테니까 와라"며 "와. 나 당신 올 때까지 여기서 한 발자국도 안 움직일 테니까 당장 와"라고 말했다.

결국 정갈희는 도민익이 있는 곳으로 달려갔다. 도민익은 정갈희를 보고 "나는 말이야. 당신 그렇게 해고하고도 도저히를 못 잊을 것 같아서 쿠바를 갈까, 살사를 배울까 별 희한한 생각을 다 했다. 당신 빈 자리가 마음 아파서 사무실도 못 들어가고 돌아왔는데. 당신은 나 잊는 게 그렇게 쉬웠나?"라고 물었다.

이어 그는 "카디건 다시 입으라고 한 것도 그만큼 당신 보고 싶었다는 거고, 당신 해고했던 것도 그만큼 내가 당신 사랑했다는 뜻이다"고 말했다.

정갈희는 "지금 저한테 사랑한다고 하셨냐"며 "다시 한번만요. 사랑해요?"라고 되물었다. 그러자 도민익은 "사랑해. 맘 졸이고 사느라 고생했어"라며 정갈희를 안아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