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간 폭스, 유민상에게 반했다?…"섹시가이, 미국에 오면 무비스타"

작성 : 2019-09-20 14:38:00

조회 : 679

메간 폭스, 유민상에게 반했다?…"섹시가이, 미국에 오면 무비스타"
메간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할리우드의 섹시 스타 메간 폭스가 유민상의 매력을 극찬했다.

20일 오후 방송되는 '맛있는 녀석들'에서는 5년 만에 내한한 메간 폭스가 출연해 먹방을 펼친다.

출연만으로도 화제를 모았던 메간 폭스는 식당에 나타나 자신을 영어로 소개했다. 유민상도 짧은 영어로 인사를 건넨 뒤 케첩 짜는 소리와 대형견, 중형견, 소형견의 울음소리 등 다양한 개인기를 선보였다.

메간 폭스는 박장대소한 뒤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반응했다. 이어 "미국인 성대모사도 가능한지" 물었다.

유민상은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 표정을 똑같이 따라 하며 또 한 번 개그 재능을 과시했다.

메간 폭스는 "당신의 새로운 별명을 섹시 가이로 해야 할 것 같다. 미국에 오면 무비스타가 될 거다"라고 극찬해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또한 메간 폭스는 촬영 중에도 "정말 좋은 에너지가 느껴진다"며 멤버들의 매력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메간 폭스는 오는 25일 개봉하는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을 통해 한국 영화에 첫 도전했다.

ebada@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