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맛남의 광장' 제작지원 하게 된 이유

작성 : 2019-12-05 14:26:27

조회 : 1069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맛남의 광장' 제작지원 하게 된 이유
맛남의 광장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 에 목소리로 출연한 것에 이어 제작지원까지 하게 된 과정이 밝혀졌다.

5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 41타워 르비제 오르세홀에서 SBS 요리 시연회 및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백종원을 비롯해 김희철, 양세형, 김동준과 연출을 맡은 이관원 PD가 참석했다.

은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신메뉴를 개발해 휴게소, 공항, 철도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만남의 장소에서 판매하는 과정을 담아내는 프로그램이다. 단순히 음식을 개발해 판매하는 것으로 그치지 않고 지역 특산물의 소비 촉진과 인식 개선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은 지난 추석 파일럿 방송 당시, 영동 특산물을 활용한 레시피를 공개하며 화제성과 공익성을 동시에 잡는데 성공했다. 이번 출연진은 이미 강원도 강릉 옥계휴게소, 전북 장수군 덕유산휴게소, 경북 영천휴게소에서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메뉴를 개발, 성황리에 장사를 마쳤다.

문제는 이렇게 방송을 통해 지역 특산물의 활용법을 알려주고 새로운 신메뉴를 선보인다고 해도, 이를 일반 가정에서 손쉽게 따라할 수 있을 지에 대한 의문이다. 강릉의 양미리를 사러 직접 강릉까지 갈 수 없는 노릇이기 때문이다.

이 문제를 해결한 것이 과 '이마트'라는 대형유통 업체를 이끌고 있는 정용진 부회장의 연결이었다. '맛남의 광장'에서 선보인 지역 특산물은 방송과 함께 근처 이마트에 유통되고, 소비자는 손쉽게 마트에서 해당 식재료를 구입해 방송에서 배운 음식을 따라 조리할 수 있다.

연출을 맡은 이관원 PD는 "파일럿 방송을 보고 (정 부회장이) 너무 좋은 취지라며 선뜻 발 벗고 나서주셨다"며 "휴게소에서 음식을 판매한 이후, 어떻게 하면 지속적으로 농민분들한테 도움이 될까 고민하던 찰나에 유통을 담당하는 기업이 저희 프로그램을 도와주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이 식재료로 이렇게 해 먹으면 맛있다, 라고 설명하고 시청자가 방송을 보고 농민들을 도와주고 싶다는 마음이 생겨도, 그게 금방 지역 농산물 판매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예를들어 양미리는 11월에서 1월까지 짧게 나오는데, 방송을 본 뒤에 그걸 사고자 강원도까지 갈 수는 없지 않나"라면서 그 해결책으로 "큰 유통업체가 농민과 소비자를 연결해주면 좋겠다 싶어, 정 부회장님과 즉흥적으로 전화연결을 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백종원은 "(취지를 들은 정 부회장이) 흔쾌히 돕겠다고 하더라. 녹화 이후에 제가 직접 만나 다시 설명을 드렸다. 그 물건을 마트에서 유통해주고 프로그램 제작지원을 해주겠다고 하셨다"라고 정 부회장으로부터 프로그램 제작지원을 약속받은 과정을 덧붙였다.

'맛남의 광장'은 '백종원의 3대천왕' 때부터 호흡을 맞춰온 백종원과 이관원 PD가 '푸드트럭', 에 이어, 또 다시 선보이는 프로그램이다. 총 12부작으로 방송되는 '맛남의 광장'이 지역 특산물 활성화에 선한 영향력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 지 관심이 모아진다.

에선 백종원을 필두로, 수제자 양세형, 위생 책임자 김희철, 열정 막내 김동준까지 네 남자가 모여 '농벤져스'를 결성했다. 이들이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메뉴를 만들고 이를 손님에게 판매하는 모습, 그 과정에서 보여줄 브로맨스도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은 바로 오늘, 5일 밤 10시 첫 방송을 시작해 매주 목요일 방송된다.

[사진=백승철 기자]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