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런닝맨' 강한나X유아, 끝말잇기 수난시대…강한나 "정말 맛있는 달팽이"

작성 : 2019-12-09 09:34:36

조회 : 453

[스브스夜] '런닝맨' 강한나X유아, 끝말잇기 수난시대…강한나 "정말 맛있는 달팽이"
런닝맨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강한나가 달팽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8일 방송된 SBS 에서는 게스트 강한나와 유병재, 유아, 이희진이 출연해 '음식 이름 쿵쿵따'를 겨룬 뒤 식사시간을 가졌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짬뽕을 두고 '음식 이름 쿵쿵따' 게임을 했다. 유재석은 "눈치 게임으로 두 팀 나누자"라고 제안했다.

멤버들은 '유재석 팀 피하기' 눈치 게임을 펼쳤고, 게스트 중 이희진과 유아가 이를 피하지 못해 팀에 합류했다.

이어진 게임에서는 멤버들의 오답이 이어졌다. 강한나는 '정'으로 시작하는 음식 단어로 "정말 맛있는 달팽이"를 선택했고, 멤버들은 실소했다.

유재석의 바통을 받은 유아는 '도시락'의 뒤를 잇지 못했다. 이광수는 유재석을 향해 "도시락이라고 한 다음 차가운 표정 지었다. '난 잘못 없어'"라며 웃음이 터졌다.

또, 유아는 '팍'으로 시작하는 단어를 떠올리지 못하고 허탈한 듯 웃었다. 유아의 수난(?)을 지켜보던 하하는 "팍찬호"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결국 김종국 팀이 승리하며 식사 시간을 가지게 됐다. 멤버들과 짬뽕을 먹던 김종국은 같은 팀 게스트 유병재를 향해 "어떤 스타일 좋아하냐"라며 이상형에 대해 물었다. 유병재는 "귀여운 스타일이다. 본인은 열심히 하는데 그 와중에 허점이 많고..."라고 설명했다.

이에 멤버들은 유병재의 이상형에 따라 전소민을 추천했다. 유병재는 "그게 아니라 귀여운 걸 본인이 몰라야 한다"라고 말했고, 전소민도 "나도 수염 없는 사람 좋다"라고 못 박았다. 두 사람은 서로 등을 돌린 모습으로 멤버들의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