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토브리그'에 없는 3가지, #가식 #러브라인 #연기구멍

작성 : 2019-12-17 12:56:58

조회 : 911

'스토브리그'에 없는 3가지, #가식 #러브라인 #연기구멍
스토브리그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프로야구 '프런트'라는 신선한 소재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SBS 새 금토드라마 에는 3가지가 없다. 주인공 남궁민은 가식 없이 사이다 발언을 터뜨리고, 남녀 간의 러브라인이 없고, 연기에 구멍이 없다.

지난 13일 첫 방송을 시작한 SBS 새 금토드라마 (극본 이신화, 연출 정동윤)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프로야구 꼴찌팀 드림즈에 새로 부임한 단장 백승수(남궁민)가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다. 그라운드 뒤에서 묵묵히 치열한 경기를 치러내는 프런트들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담아 움츠린 겨울, 뜨거운 열정을 깨우는 가슴 따뜻한 휴먼 드라마가 될 전망이다.

는 지난 2회 방송에서 닐슨코리아 기준, 분당 최고 시청률 10.1%를 기록, 2회 만에 시청률 두 자릿수를 돌파하는 쾌조의 상승세를 이어가며 SBS 금토 드라마의 저력을 입증했다. 특히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은 물론, '야알못'도 몰입하게 만드는 드라마라는 반응을 얻으며 시청자의 호감을 따내는 데 성공했다.

가 첫 방송만에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배경에는 '3無'가 있다.

◆ 가식 無→ 무표정으로 사이다 선사! '확고부동 돌직구 리더'

작품을 고르는 '선구안'이 뛰어나기로 유명한 남궁민의 차기작으로 기대를 모았던 는 '오피스 물 강자'인 남궁민의 또 다른 리더 연기에 관심이 집중됐다. 무엇보다 남궁민은 1회 만에 혹시나 비슷한 패턴이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를 잠식시켰고, 동시에 시청자들을 또다시 남궁민표 백승수의 매력에 빠져들 게 만들었다.

남궁민이 지금껏 드라마에서 본 적 없던 할 말 다 하면서도 표정 변화 없는 '확고부동 돌직구 리더'이자, 가식 따위는 찾아볼 수 없는 '팩트 폭격기' 백승수를 100% 새롭게 표현해내고 있다. 이는 잘못된 일에도 쉽게 나서지 못하는 힘없는 조직 내 '을'들에게 속 시원한 대리만족과 쾌감을 선사하며, 우리가 원하는 '새로운 리더'의 면모로 보는 이들을 열광하게 했다.

◆ 러브라인 無→ '리얼리티 살린 오피스물'

는 선수들이 활약하는 프로야구 뒤판을 든든히 지키는 '프런트'들의 일상생활을 그려낸 '돌직구 오피스'물이다. 프로야구 시즌이 끝나 갈증이 있던 야구팬들과 한동안 등장하지 않았던 '오피스물'을 기다렸던 드라마 팬들의 까다로운 입맛을 맞추며 더욱 환호를 받고 있다.

무엇보다 그동안 전문직종을 내세운 드라마들은 직업의 세계보단 러브라인에 포커스를 맞춰 실망감을 안겼지만 에는 남녀 간의 러브라인이 없다. 대신 꼼꼼한 야구 경기 고증을 담아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지난 2회에 보여준 백승수의 임동규(조한선) 트레이드 관련 '프레젠테이션' 장면은 야구팬들도 혀를 내두를 정도로 철저한 사전조사가 빛을 발했다. 여기에 탕비실에서 프런트들이 몰래 운영팀장 이세영(박은빈)을 뒷담화하는 장면이나 공식화되지 않은 소문에 직원들이 동요하는 장면, 신임 리더에 대한 무시 등은 '무릎을 탁' 칠 정도로 공감된다는 평들과 함께 신선하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 연기구멍 無→ 'NO 예쁜 척'&'NO 규태'& 'NO 정체'

가 2회 만에 시청자들의 호감을 얻게 된 이유는 바로 '연기구멍 없는' 배우들의 열연이다. 남궁민-박은빈-오정세-조병규를 비롯한 '스토브리그' 속 배우들은 펄펄 뛰는 활어처럼 생동감 넘치는 연기를 펼치며 극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돌직구 리더' 백승수로 변신한 남궁민을 비롯해 여성 최초이자 최연소 프로야구 운영팀장 이세영 역 박은빈은 연기 경력 21년 공력이 빛나는 몸을 사리지 않는 'NO 예쁜 척' 열연으로 극의 활력을 높였다.

또한 오정세는 전작 '동백꽃 필 무렵'의 규태를 완전히 지운 'NO 규태'의 면모로 구단주 조카, 갑질의 대명사 권경민으로 등장했고, 조병규는 'NO 정체'된 연기로 신선한 바람을 일으키며 기운찬 에너지를 불어놓고 있다. 그 외 관록의 배우들 또한 스토리의 빈틈을 촘촘하게 메워 넣는 열연으로 극적 시너지를 높이면서 간만에 등장한 '정말 볼만한 드라마'라는 호평을 이끌어내고 있다.

제작진 측은 " 초반부터 많은 관심을 주신 시청자분들에게 감사드린다. 2회까지 주신 격려를 바탕으로 더욱 생동감 넘치고 짜릿한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를 만들어가겠다"며 "매회 뜨거운 감동과 공감을 선사할 '스토브리그'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