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夜] '토크가 하고 싶어서' 이세돌, "은퇴선언, AI가 결정타…더 이상 쉽지 않아"

작성 : 2019-12-19 08:54:04

조회 : 308

[스브스夜] '토크가 하고 싶어서' 이세돌, "은퇴선언, AI가 결정타…더 이상 쉽지 않아"
토크가하고싶어서

[SBS 연예뉴스 | 김지수 에디터] 이세돌 9단이 인공지능과의 대국을 설명했다.

18일 방송된 SBS 에서는 바둑기사 이세돌 9단이 인공지능(AI) 알파고, 한돌과의 대국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날 방송에서 이동욱은 "혹자는 바둑 경우의 수가 우주의 원자 수보다 많다고 얘기한다. 그래서 바둑을 우주에 비유하기도 한다"라며 "우주를 정복한 사람. 알파고와의 대전에서 승리를 거둔 유일한 인간, 바둑기사 이세돌 9단"이라고 소개했다.

이세돌 9단은 알파고에 이은 한돌과의 대결에 대해 언급했다. 이세돌은 대결을 수락한 이유에 대해 "은퇴 기념 대국을 마치고 끝나는 게 개인적 욕심"이라며 "제의가 왔다. '이렇게 두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동욱은 "프로기사로서의 공식적 은퇴를 선언하셨다"라고 말했고, 이세돌 9단은 "AI가 결정타를 날렸다. '더 이상 쉽지 않겠구나'"라고 답했다.

이세돌 9단은 알파고와의 대국에 대해 "스트레스가 있었다"라며 "전문가의 말을 귀담아듣고 조금 더 준비를 했어야 했다"라고 회상했다.

이를 두고 이동욱은 "채널 일곱 군데에서 생중계했다. 표정이 굳어졌다. 어떤 느낌이었나"라고 물었다. 이세돌 9단은 "이미 안 되는 상황이었다"라며 "컴퓨터가 당해준 것, 저 수를 생각하고..."라며 알파고의 심리전을 추측했다. 또, "아내와 딸이랑 호텔에 묵었는데, 첫 판을 지고 너무 미안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세돌 9단의 아내도 입을 열었다. 알파고와의 대국에 대해 아내는 "이 사람이 내색을 안 해서 괜찮았나 보다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승리 대국에 대해서는 "관전할 때 옆에 있던 구글 관계자들이 갑자기 어수선해졌고 사라졌다"라고 회상하며 미소 지었다.

아내는 이세돌의 평소 모습을 전하기도 했다. "옛날에는 딸이랑 놀아줬는데, 요새는 걸그룹 보느라고..."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세돌은 "오마이걸 '입덕'을 했다. 경연 프로그램을 봤는데 괜찮았다. 노래를 찾아봤는데 '불꽃놀이' 좋더라. 내 상황과 맞아떨어지는 부분이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세돌 9단은 본인 어록 "자신이 없어요, 질 자신이"를 설명했다. 이세돌 9단은 "기사화됐더라. 공식적으로 한 건 아니었다. 쑥쓰러워서 도망간 건데..."라고 덧붙였다. 이동욱은 "역사에 남을 만한 문장이 아니었나"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