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미우새' 규현 "갈비뼈가 폐 찌르는 부상, 아버지 결단에 목소리 안 잃어"

작성 : 2019-12-23 17:11:24

조회 : 360

'미우새' 규현 "갈비뼈가 폐 찌르는 부상, 아버지 결단에 목소리 안 잃어"
규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이 자신의 꿈을 지켜준 부모님께 고마운 마음을 밝혔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에 스페셜 MC로 함께 한 규현은 약 12년 전 크게 교통사고를 당했던 일을 설명했다. 규현은 "4일 정도 혼수상태에 있었고 병원에 4개월 입원했었다. 갈비뼈가 부러져 폐를 찌르는 상황이었다"라고 당시의 위험했던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의사 선생님이 목을 뚫어 호스를 넣어 폐를 팽창시켜야 한다고 했다. 그런데 아빠가 '우리 아들은 꿈이 가수가 되어 노래하는 거다. 이 아이가 살아나더라도 그 꿈을 뺏어버린다면 그걸 감당할 자신이 없다'고 말씀하셨다고 한다"며 아버지가 아들의 목을 상하게 하는 수술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규현은 "병원에서 다른 방법을 찾아, 양쪽 옆구리를 뚫는 수술을 진행했고 다행히 성공해 목소리를 안 잃을 수 있었다"며 "아빠한테 정말 감사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부모의 입장에선 당장 자식을 목숨을 살리는 방법을 택했을 텐데, 규현의 아버지는 아들의 꿈까지 지키는 쉽지 않은 선택을 했다. 규현은 "아빠가 그 순간에 그런 결단을 내린 게 대단하다 싶다"며 뭉클해했다.

또 "저희 엄마는 병원에 있는 4개월 내내 제 옆에 계셨다"며 자신을 헌신적으로 간호한 어머니에게도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