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스토브리그', 재미로 이겼다…'사랑의 불시착' 꺾고 승승장구

작성 : 2019-12-29 14:58:25

조회 : 1964

스토브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SBS 가 가구 시청률, 남녀 시청자 수에서 모두 경쟁작들을 압도하며 열풍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번 주 금요일에 방송된 SBS 는 시청률 12.9%(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거침없는 상승세를 이어나갔다. 토요일에 방송된 tvN 사랑의 불시착은 시청률 9.5%, jtbc 초콜릿은 시청률 4.3%에 머물렀다.

■ 남녀 시청자 수 1위! '화제성 입증'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는 뜨겁다. 남녀를 막론하고 경쟁작 대비 시청자 수 우위를 점하며 고른 사랑을 얻었다. 동시간대 방송됐던 21일(토) 기준 스토브리그의 전국 남자 시청자 수는 107만 명을 기록해, 57만 명에 그친 '사랑의 불시착'을 압도하며 남자 시청자들을 TV 앞으로 끌어들이고 있음을 증명했다.

여자 시청자 수 또한 지속적으로 상승 곡선을 그리며 115만 명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로맨스 판타지 장르인 '사랑의 불시착' 여성 시청자 수가 90만 명에 그친 것을 볼 때, 전통적인 여성 시청층까지 가 흡수하고 있다는 반증이다.

■ 불패신화 남궁민+탄탄한 내러티브

상승세의 중심에는 뛰어난 드라마 선구안으로 불패신화를 이어온 남궁민이 있다는 평이다. 전작 '김과장' 18.4%, '닥터프리즈너' 15.8%의 시청률 기록을 냈던 남궁민이 에서 2회 만에 두 자릿수 시청률을 돌파, 이번에도 시청률 승부사로서의 흥행 홈런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신인 작가 답지 않은 탄탄한 대본과 내러티브가 극의 짜임새를 살리며 생동감을 불어넣고 있다. 처음에는 의심의 눈초리로 지켜보던 시청자들도 이내 극 속에 빠져들어 '다음 회'를 갈망하는 중독 증상을 보이고 있을 정도다.

한 드라마 관계자는 "백승수 단장으로 완벽 변신한 남궁민의 열연과 짜임새 있는 대본이 스포츠 드라마라는 편견을 타파하며,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현실 스토리로 풀어내는 데 성공했다. 이런 시청자들의 공감이 시청률 상승세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평했다.

매회 최고 시청률을 경신해 나가고 있는 드라마 SBS 는 매주 금토 밤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