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로딩이미지
로딩중

오달수, 순조로운 컴백 행보? '요시찰' 촬영 마쳐

작성 : 2020-01-08 19:50:07

조회 : 96

오달수, 순조로운 컴백 행보? '요시찰' 촬영 마쳐
오달수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오달수가 컴백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최근 독립영화 '요시찰'(감독 김성한)의 촬영을 마치고 본격적인 개봉 준비에 돌입했다.

'요시찰'은 모든 것이 통제되고, 정해진 규정 안에서 살아야 하는 감옥에서 일어나는 사건을 그린 작품. 오달수는 극 중 '신'역으로 자신이 진짜 신이라고 생각하며 세상을 살아가는 인물을 연기했다. 제 발로 들어간 감옥에서 목사, 스님, 사형수 등 다른 사연을 가진 캐릭터들과 어우러지며 블랙코미디 장르의 특성을 온전히 살릴 예정이다.

오달수

오달수는 "오랜만에 독립영화에 참여하는 의미 깊은 시간이었다. 선후배 및 스태프들과의 호흡이 좋았고 나에게 새로운 동기부여가 되어준 작품이다. 우수한 독립영화가 완성될 것으로 기대해본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오달수는 2018년 미투 논란에 휩싸이며 연기 활동을 중단했다. 최근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를 틀고 활동 복귀를 예고했다.

컴백작으로 독립 영화 '요시찰'을 선택한 가운데 미투 논란 전 촬영을 이미 마친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김지훈 감독), '이웃사촌'(이환경 감독), '컨트롤'(한장혁 감독)도 개봉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ebada@sbs.co.kr